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표준지 공시지가]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7년째 1위..1㎡당 1억9900만원

기사등록 :2020-02-12 11:00

작년 대비 8.7% 올라..올해 보유세 2억원 추정
1~10위 모두 명동 위치..최저 가격은 1㎡당 230원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이 입점한 땅이 전국 최고 땅값 자리를 17째 수성했다.

이 필지의 공시지가는 1㎡당 1억9900만원. 작년(1억8300원) 대비 8.7% 올랐다. 이곳을 비롯해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상위 10곳 모두 명동에 있다.

전국 상위 10개 표준지 현황 [제공=국토부]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50만 표준지 중 가장 비싼 필지는 서울 중구 충무로1가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면적 169.3㎡)다. 1㎡당 공시지가가 1억9900만원이다.

지난 2004년부터 17년째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이 땅의 공시지가는 지난해(1억8300만원)보다 8.7% 올랐다. 이 부지의 총 공시지가는 약 337억원이다.

국토부의 보유세(종합부동산세+재산세)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이 땅 소유자의 올해 보유세는 2억956만원으로 작년보다 13.5% 가량 오른다.

명동2가 우리은행 자리(392.4㎡)는 1㎡당 1억9200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우리은행 자리는 지난 1989년부터 2003년까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곳이었다. 올해 공시지가 상승률은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보다 높은 8.2%다.

3위는 충무로2가 유니클로부지(1㎡당 1억8600만원), 4위 충무로2가 토니모리부지(1㎡당 1억7900만원), 5위 명동2가 화장품판매점(1억7600만원) 순이다. 6위부터 10위도 모두 명동에 위치한 부지다.

전국에서 가장 싼 땅은 경북 청도군 각남면의 한 임야로 1㎡당 공시지가는 230원이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