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코로나19] 문대통령 민심 달래기에도 매출 0원, 울상 짓는 자영업자

기사등록 :2020-02-14 09:03

文 "공포감 가질 필요 없어" 위로
불안 심리에 소비 심리 크게 위축
텅빈 거리에 속타는 자영업자들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직접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민심 달래기에 나섰지만, 자영업자들은 여전히 울상을 짓고 있다. 매출이 반토막 나다 못해 0원을 찍는 날까지 속출하면서 어느 때보다 혹독한 겨울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매출이 떨어지는 겨울에 코로나19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혹한기를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는 자영업자가 속출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앞은 평소와 다르게 오가는 사람 없이 텅 빈 모습이었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외출을 꺼리면서 학생들의 목소리로 활기찼던 대학가는 한산하다 못해 적막이 흘렀다. 지하철역과 불과 1분도 채 되지 않는 거리에 자리한 한 곱창집에는 빈 좌석만 보였다.

주말에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성북구 지역 주요 상권이지만 학생들은 물론이고 주민들 역시 바깥 나들이를 자제하면서 손님이 뚝 끊겼다. 거리의 적막은 상인들의 표정을 바꿔놨다.

곱창집을 운영하는 A씨는 "아무리 방학이라도 주변에 자취하는 학생들 때문에 가게가 텅 빈 적은 없었는데, 설 연휴 이후부터 식당이 너무 한산하다"며 "당분간 가게를 닫아야 할지 고민해야 할 정도"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남대문 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2020.02.12.photo@newspim.com

평소 유동인구가 많은 동대문구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청량리역 인근 한 카페는 10개 남짓한 테이블이 모두 비어 있었다. 오가는 손님이 없어 카페 앞에는 입간판만 쓸쓸히 놓여 있었다.

카페를 운영하는 B씨는 "지난해 12월에 오픈하고 자리 잡을 새도 없이 코로나19가 터졌다"며 "포스기에 하루 매출 3만원이 찍히는 걸 보면 내가 이걸 왜 시작했나 후회가 밀려온다"고 토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타격은 대형 프랜차이즈까지 뻗쳤다. 지하철역에서 3분 거리에 위치한 성북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역시 매출이 급감했다. 평소 방학 중에도 4층 매장까지 50여석이 꽉 찰 정도로 붐비던 곳이었지만 이날은 한산했다.

카페 아르바이트생 C씨는 "성북구에만 매장이 십여 개가 넘을 정도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카페인데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눈에 띄게 손님이 줄었고 그마저도 대부분 테이크아웃 손님"이라며 "큰 프랜차이즈 카페도 사정이 이런 데 자영업자들은 타격이 더욱 클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그렇게 공포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며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하고 시장 내 점포에서 어묵과 홍삼 등을 구매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공포는 있더라도 소독만 하면 완벽하게 안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라며 재차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불필요한 불안감 조성을 경계해야 한다며 직접 거리로 나섰지만, 이미 팽배한 코로나19 공포감을 억누르기엔 역부족인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오히려 적절한 공포감은 사태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 한동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자영업자들의 타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불확실한 것에 대해 불안 심리가 커지고, 공포감 확산으로 이어지는 것은 인간이 나를 위험에서 보호하려는 일종의 본능"이라며 "실제 아무런 정보가 없는 위험한 상황에서 공포감을 느끼지 못하면 오히려 더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고 했다.

cle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