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울진·영덕 명품 브랜드' 대게'시장도 코로나19 직격탄

기사등록 :2020-02-15 11:23

관광객 줄고, 가격 떨어지고...지역 어업인·상가 이중고

[울진=뉴스핌] 남효선기자 = 경북 울진과 영덕 등 동해안의 명품 브랜드인 '대게'시장이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가격 하락 등으로 얼어붙고 있다.

금어기 등 엄격한 법규로 관리되는 대게류는 통상 2월부터 3월까지가 최성수기다. 이 무렵의 대게는 '속이 꽉차고 맛과 영양이 뛰어나' 대게의 주산지인 울진 죽변.후포항과 영덕 강구항에는 외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경북 울진군 죽변항의 대게 위판 준비 모습[사진=남효선 기자]

울진군과 영덕군이 이 시기를 택해 해마다 '대게축제'를 펼치는 것도 대게 어획량이 가장 많고 특히 품질이 월등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울진 죽변.후포항과 영덕 강구항을 찾는 외지 관광객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감소하면서 대게 특수를 기대했던 지역시장경제가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실제 대게주산지의 대게상가들은 "예전 같으면 거리마다 넘쳐나던 사람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발길이 뚝 끊겼다"며 "사태가 장기화되면 대게상가들은 모두 거리로 나앉을 지경이다"고 우려했다.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자 대게 가격 또한 폭락했다.

대게 주산지를 찾는 사람들이 줄어들자 가격이 크게 떨어지면서 대게 생산 어업인들과 대게 상가 등 영세 자영업자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는 셈이다.

동해안의 대게 최대 주산지인 죽변항의 경우 지난 14일기준 대게 위판가격은 1만~1만7000원(1마리당 위판가)선. 이는 지난 설 명절을 전후한 무렵에 형성된 1만2000~2만3000원 선에 비해 30% 가량 하락한 가격이다.

이날 죽변수협을 통해 위판된 대게는 모두 8117마리. 위판가는 1억3000만원 규모다.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전국 최대 '대게'주산지인 경북 울진군 주변항의 죽변수협 위판장에서 대게 자망어업인들이 위판을 위해 갓 잡아올린 대게를 가지런하게 진열하고 있다.2020.2.14. nulcheon@newspim.com

설 명절을 앞둔 지난 1월21~24일간 4일간 죽변수협을 통해 거래된 대게는 2만8334마리, 4억4000만원의 위판고를 올린 것에 비하면 1/4수준에 머문 셈이다. 당시 대게 1마리 당 위판가는 1만2000~2만3000원선.

영덕군의 대게 주산지인 강구항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지난 1월21~24일 기간 강구수협을 통해 위판된 대게는 약 7762kg, 위판고는 3억6500만원 규모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강구항에서 거래되는 대게 위판고는 절반 이상으로 뚝 떨어졌다는게 강구수협 관계자의 얘기이다.

수협 관계자는 "지난해 보다 대게 어획량은 늘었으나 오히려 위판고는 크게 감소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대게철 외지 관광객 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대게 가격 또한 뚝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 이같은 현상은 더욱 더 두드러질 것"이라며 "하루빨리 코로나19사태가 종식돼야 대게 자망어업인들을 비롯 죽변항의 상가들이 활기를 되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 최대 '대게'주산지인 경북 울진군 죽변항의 죽변수협 대게 공개위판모습[사진=남효선 기자]

◆ 죽변항 대게 위판은 한편의 드라마

동해안 최고의 대게 주산지인 죽변항과 후포항은 대게철이면 매일 오전 9시부터 진풍경을 연출한다.

갓 잡아올린 대게 공개 위판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죽변수협을 비롯 후포수협의 공개 위판은 경매방식으로 수협으로부터 위판 허가를 득한 중매인들만 참여할 수 있다. 일명 '후다(나무조각으로 만든 경매용 도구)'를 이용한 '최고가 낙찰' 방식이다.

죽변항에는 약 15명의 중매인이 활동하고 있다. 또 울진의 남쪽 관문인 후포항에는 40명의 중매인이 위판가격을 결정한다.

죽변항과 후포항을 이용하는 모든 어선은 반드시 위판과정을 거쳐야 한다.

경북 울진군 죽변항에서 중매인들이 대게 등 수산물 공개위판에 사용하는 '후다'[사진=남효선 기자]

죽변수협 직원인 경매사가 위판을 알리는 호루라기를 불며 가지런히 진열된 대게 앞에 서면 중매인들이 일제히 '대게 1마리 가격'을 기입한 '후다'를 경매사에게 제시한다. 경매사는 후다를 내미는 순서대로 받아 제시한 금액을 확인한다.

공개위판에 응할 수 있는 중매인은 반드시 '노란색 번호'를 단 모자를 착용해 입찰에 응한다. 일반인들과 구분하기 위해서다.

경매사는 중매인이 제시하는 순서대로 후다에 적힌 가격을 재빠른 눈길로 읽어내고 기억한다.

이렇게 중매인이 제시한 가격을 일람한 후 경매사는 이 중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중매인에게 낙찰한다.

대게는 주로 법정 포획 규정인 '체장 9㎝ 이상의 수컷 대게'만을 진열해 놓은 무더기별로 경매를 붙인다.

울진대게 중 가장 최상품으로 치는 '박달대게'는 마리 별로 따로 경매를 붙인다.

또 포획 과정에서 다리가 떨어진 대게 등 '상품이 되지 못하는 대게'는 별도로 무더기로 쌓아 놓고 경매한다.

경매위판이 시작되면 흥청거리던 죽변항은 일순 고요 속으로 빠져든다. 중매인들의 눈초리는 경매사의 눈길과 표정에 꽂혀있다.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전국 최대 '대게'주산지인 경북 울진군 죽변항의 죽변수협 위판장에서 중매인들이 대게 입찰을 위해 '후다'에 가격을 기입하고 있다. 2020.02.15 nulcheon@newspim.com

이렇듯 '울진대게'를 비롯 죽변항의 명품인 문어, 오징어, 방어, 대구, 새우 등 갖은 수산물은 모두 죽변수협의 위판을 거쳐 판매되므로 위판과정은 '한 편의 역동적인 드라마'처럼 긴장감을 연출한다.

죽변항의 공개위판 광경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어당기는 것은 위판과정이 보여주는 역동적이면서도 짜릿한 긴장감 때문이다.

죽변항의 울진대게 공개 위판은 대게조업 기간인 오는 5월 말까지 죽변수협 위판장에서 매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2시간가량 숨가쁘게 펼쳐진다.

전국 최대 '대게' 주산지인 경북 울진군 후포항의 '대게 공개위판' 모습[사진=남효선 기자]

◆대게자원 보호에 팔 걷은 울진 어민들...1일 위판량 쿼터제 운영

대게의 본 고장인 죽변항과 후포항 등 울진지역 연안 대게 자망어업인들은 △대게 어족 자원 보존 △울진대게의 품질 확보 △울진대게 브랜드 가치 선양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대게자망어선 1척 당 1일 위판량을 200마리로 한정했다. 선원 1인당 100마리씩을 더해 일반적으로 4명의 대게자망어선의 경우 1일 위판량을 600마리로 제한하는 '대게위판량 쿼터제'를 죽변수협과 연계해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1일 위판량 제한을 통해 어획량을 한정시켜 실질적인 대게자원 보전에 나선 셈이다.

또 울진지역 대게자망 어업인들은 대게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지난 2002년부터 대게조업 개시일을 11월부터 조업이 허용되는 법적 기일을 1달 늦춘 12월부터 조업에 나서기로 자율적 규정을 정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자망 그물코도 기존의 180m/m 이상 규격을 240m/m 이상으로 늘이는 등 대게자원 보존에 앞장서 왔다.

어업인들은 또 죽변수협과 함께 "'물게(속이 차지않은 대게)' 연중 팔지도 사지도 말기" 캠페인을 연중으로 실시해 '울진대게'의 품격과 자긍심을 지키기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때문에 죽변항을 비롯 후포항과 사동,덕신,오산항 등 울진지역 주요 대게 생산 어항을 찾는 관광객들과 외지 대게상인들로부터 "가장 믿음직한 대게 브랜드"라는 찬사를 얻고 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