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김문수 "미래통합당과 총선 전 후보단일화 추진할 것"

기사등록 :2020-02-18 10:49

"자유통일당 후보자 공모 정리되면 후보 단일화 고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가 지난 17일 출범한 미래통합당과 총선 전에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18일 오전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문재인 정권을 이기기 위해 현실적으로 미래통합당과 후보 단일화는 할 수 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우리(자유통일당)도 창당 과정에서 국회의원 후보자들을 공모하고 있다. 라인업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되면 (총선후보) 단일화 얘기를 꺼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4·15 총선에서 보수진영 후보들의 단일화를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김 대표는 미래통합당 뿐 아니라 우리공화당 등과도 후보 단일화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앞서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17일 통합신당 출범식에서 김문수 대표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홍문종 의원, 이정현 의원 등이 우파보수의 통합에 동참해주기를 적극적으로 촉구했다. 이에 김문수 대표가 합당까지는 아니더라도 후보 단일화를 통해 보수진영의 단일후보를 내세우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 [사진=김태훈 기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의 행보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유 의원이 보수 통합을 선언한 뒤 공식적인 활동을 자제하는 것에 대해 "그 전부터 그랬어야 한다. 특히 본인의 정치인생 전체를 검토해야 된다"며 "국민들이 생각하기에도 유 의원은 정치를 그만해야 된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대표는 '미래통합당 의원들과 의견 조율을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케이스별로 다르다"며 "저 같은 경우에 계속 종로에 출마해야 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가 종로에 나가는 것이 맞고, 지금 상황에서 제가 종로에 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어 "필요하다면 (출마를) 하겠지만, 전 3선이나 했다.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하는게 꿈이 아니고 지금 대한민국이 적화 위기로 가고 있다고 본다"면서 "대한민국이 지금처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끌려가다가 미국, 일본과 멀어지면 나라가 망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