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안동시 '거짓' 재난문자에 시민들 분노...'의심환자' 동선을 '확진자' 동선으로 발송

기사등록 :2020-02-23 21:27

"갑자기 음식점 들이닥쳐 방역·소독 한뒤 출입문에 경고문 붙여"
"지역사회 큰 혼란 초래-코로나19로 실의 빠진 상인들에 큰 상처"

[안동=뉴스핌] 이민 기자 = 경북 안동시가 공표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재난문자가 거짓인 것으로 드러나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안동시가 보낸 재난문자[사진=이민 기자]

확진자의 이동 경로가 아닌 의심환자의 동선을 긴급 재난문자로 보내 지역사회에 큰 혼란을 초래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의에 빠진 상인들에게 더 큰 상처를 줬다는 것이다.

안동시는 지난 22일 오전 10시 56분께 재난문자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오후 1시 9분부터 확진자가 다녀간 특정 업소 3곳과 시간대를 공개했다.

재난문자 발송 이후 이 시간대에 해당 장소를 방문한 시민들은 불안에 떨었고, 해당 업소는 큰 충격을 받았다. 이날 안동시는 해당 업소에 방역팀을 보내 소독까지 진행했다.

그러나 안동시는 이 장소를 방문한 의심환자 A씨의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오자 다음 날인 23일 오후 3시 13분께 '이들 업체는 확진자 방문 장소가 아님을 알립니다' 라고 정정 문자를 보냈다.

안동시가 확진자 동선은 공개도 못 한 채 엉뚱하게 의심환자의 이동 경로를 파악해 시민에게 공표한 것이다. 이 소식을 접한 시민과 상인들은 안동시의 안일한 행정에 분노하며 혀를 내둘렀다.

시청 인근 음식점 K(66·여) 사장은 "재난문자를 보고 무서워 아무것도 못 했다. 오늘 문자를 받고서 확진자가 오지 않았다는 걸 알았다"고 울먹였다. 이어 "너무 억울하고 분하다. 누구에게 항의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고 어이없어 했다. 

안동에서 40여 년간 2대째 식당을 운영해온 '안동한우' 김선웅(46) 대표는 "어제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재난문자 한 통에 40여 년간 이룬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는 기분이었다"며 울분을 토했다.

김 대표는 "재난문자 후 아무런 통보도 없이 장사 중인 식당에 방역팀이 갑자기 들어와 방역·소독을 한 뒤에 장사를 못 하도록 출입문에 경고 문구를 붙이고 갔다"며 "그리곤 같은 날 저녁 의심환자가 '음성'으로 나오자 뒤늦게 이 경고 문구를 제거했다"면서 하소연했다.

그는 "안동시의 황당한 행정에 화가 난다. 시와 보건소에 항의 전화를 하니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바쁘다"고 주장했다.

긴급 기자회견하는 권영세 안동시장[사진=안동시]

이에 대해 안동시 관계자는 "최초 언론에 보낸 확진자 발표 기자회견문에 있던 안동 3번 확진자 A(74·여)씨와 안동병원 야외 선별진료소 방문 후 확진 판정을 받은 B(25) 씨 사이에서 오류가 생겼다"면서 "이 과정에서 음성이 나온 A씨의 동선이 재난문자로 보내진 것이며, 경증을 보이는 A씨에 대해 다시 검사를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안동시는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성지순례 일행이었던 안동 3번 확진자가 뒤늦게 일반시민 확진자로 바뀌는 등 혼선을 빚기도 했다.

이날 오후에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권영세 안동시장이 또다시 안동 3번 확진자의 동선을 발표했다. 이 역시 의심환자 A씨의 이동 경로였다.

lm800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