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박사방' 조주빈의 심리..전문가들 "사람자체를 돈으로 생각"

기사등록 :2020-03-24 13:05

낮엔 봉사활동·밤엔 박사방 운영하는 이중생활
전문가들 "반동형성 방어기제 작용"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에 대한 성 착취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인 일명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25) 씨는 보육원 봉사활동을 다니고, 학교의 성폭력 예방 노력에 관한 기사까지 썼던 것으로 드러났다.

범죄심리 분석 전문가들은 조씨가 이중생활을 하며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배경으로 '돈을 벌 수 있다면 뭐든지 한다'는 물질만능주의가 자리한다고 봤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24일 "(조씨는) 인터넷에서 총기나 마약을 판매한다는 허위 광고를 올린 후 돈을 챙긴 사기를 저지른 적 있다"며 "(범죄를 저지른 이유가) 돈 때문이라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박사방에서 유료회원 약 1만명을 두고 돈을 많이 낼수록 더 높은 수위의 영상을 제공했다. 유료 대화방 입장료는 1단계 20만~25만원, 2단계 70만원, 3단계 150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수는 "(조씨는) n번방 사용자였던 것 같은데 (n번방에서) 거대한 돈이 오가는 것을 보고 '내가 하면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헤비 유저 1만명에게 100만원씩 받았다면 100억원에 이른다"고 부연했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도 "(조씨가) 사람 자체를 돈으로 생각했을 것"이라며 "인간에 대한 존엄성이나 약자에 대한 도움이 아니라 사람을 물적 대상화하고 도구처럼 생각했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n번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성 착취 동영상을 제작·유포한 핵심 운영자 A씨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03.19 pangbin@newspim.com

전문가들은 조씨의 행동에는 '반동형성' 방어기제가 작용했다고 입을 모았다. 반동형성 방어기제는 마음과 반대로 행동하는 것으로, '미운 놈에게 떡 하나 더 준다'는 식의 심리가 있었다는 분석이다.

조씨는 밤에는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박사방 운영자로 활동하면서 낮에는 보육원 아이들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다녔다고 한다. 대학 재학 당시에는 학보사에서 편집국장으로 활동하며 '학교의 성폭력 예방 노력' 관련 기사를 썼다. 성적도 우수해 장학금도 여러 차례 탔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 교수는 "사회에서 용인될 수 없는 가학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고 멀쩡하게 살아간 것은 반동형성 방어기제가 작용했기 때문"이라며 "방어기제에서 이중적인 생활을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 또한 "봉사활동은 쇼"라며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서 포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