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팩트체크] 코로나19 확진자 넘쳐나는 대구, 일반 위중환자는 어디로?

기사등록 :2020-03-25 16:53

생활치료센터는 확진자만...감염병전담·국민안심병원은 일반환자도
"감염병·내과 질환 전문 치료하는 전문병원 필요"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집중 발생 지역인 대구와 경북지역 병원에선 코로나19 확신 환자를 중심으로 집중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론 코로나19 확진자가 아닌 '골든타임'을 놓치면 안되는 중증·위급 환자들도 여전히 존재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넘쳐나는 대구·경북 지역에선 일반 중증·위급 환자들이 어떻게 관리되고 있을까?

25일 업계에 따르면 대구·경북지역에는 의료기관 내 확산을 막기 위해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이곳에는 코로나19 확진자만 격리돼 있다. 일반 중증·위급 환자들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곳은 감염병 전담병원과 국민안심병원이다. 두 병원에선 코로나19 확진자와 일반 환자들이 분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생활치료센터의 경우 대구·경북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병상부족로 입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환자들이 늘어나면서 경증환자 격리를 위해 만들어진 시설이다. 중증환자를 우선 병원에 입원시키고 경증환자는 격리 치료를 받도록 하기 위한 취지로, 정부는 약 600여명이 생활하는 센터를 확보했다.

생활치료센터에 코로나19 환자를 격리하는 방법 외에도 정부는 코로나19를 제외한 일반 환자들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감염병 전담병원, 국민안심병원 등을 지정했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감염병관리법에 따라 기존 병상을 나눠 중증은 아니지만 입원 치료가 필요한 중등증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전담 치료하는 병원이다. 코로나19 환자 진료를 위해 격벽 설치, 음압전실 및 장비 설치, 병상 간 거리 확보, 이동 동선 확보 등 공간 재구성을 거쳐 감염 환자를 치료할 시스템을 갖추면서 일반 환자도 치료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대구 지역에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대구 동산병원은 기존에 입원해있던 환자 130명에게 동의를 구한 후 환자를 이송해 코로나19를 우선 치료하고 있다. 대구의료원도 290여명의 일반 입원환자를 전원해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겼다.

김권배 계명대 대구동산의료원장은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코로나19 환자만 입원시키고 있는 상황이며 산소치료하는 환자 45명 등 중증 환자들이 많다"라면서 "호흡기내과, 감염내과 전문의가 한정적이라 모든 의료진이 감염관리를 하고 있으며 감염 교수가 총괄지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어 "다른 병원 의료진 11명, 공중보건의 13명, 의무사령병 11명 등의 도움을 받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 보건복지부는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비호흡기환자와 호흡기 환자의 진료구역을 분리한 국민안심병원을 지정했다.

국민안심병원을 내원하는 모든 환자는 병원에 들어가기 전에 호흡기 증상 여부와 해외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ITS)을 통해 분류된다. 해외 방문환자, 확진자 접촉환자, 원인미상 폐렴환자 등 코로나19 환자와 호흡기 환자, 비호흡기 환자 등으로 나뉜다. 코로나19 의심환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호흡기 환자는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 구역에서, 비호흡기 환자는 일반 환자 외래 진료 구역에서 진료를 받게 된다.

대구에서는 경북대병원, 영남대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칠곡경북대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병원을 내원한 환자의 코로나19 감염여부를 가리지 않고 중증, 위중 환자를 우선으로 받아 치료하고 있다. 대구 외 지역에서도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위중 환자 치료를 맡고 있다.

이처럼 현재 운영중인 병원의 역할을 나누는 것도 확산 방지의 방법이 될 수 있지만, 코로나19 외에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대응을 위해서는 전문적인 병원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윤석준 고려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정책 및 병원관리학과 교수는 "감염병, 내과적 질환을 전문으로 진료하는 전문 병원이 없다"면서 "전문병원 제도로 지정된 100여개 병원 중 50%가 척추 등 근골격계 중심인데 이와 내과계 전문병원 육성도 시급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수도권은 인력 자원이 풍부하지만, 지역 중소병원은 내과적 질환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간호사 등이 부족한 상황이라 적극적인 인력 육성이 필요하다"면서 "코로나19에도 앞으로 이런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감염병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지역 중소병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