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코로나19] 천안 줌바댄스 관련 116명 확진…4차 전파 발생

기사등록 :2020-03-26 11:22

중대본, 운동시설 통한 집단발병 조사결과 발표
좁은 공간 내 격한 신체운동, 침방울 전파 극대화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충남 천안지역 운동시설(줌바댄스)에서부터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집단발병 중간 역학조사 결과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 천안과 아산, 세종, 대구, 경기, 서울 등 5개 시·도로 확산돼 116명이 확진자가 발생했고 75%가 여성이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충청남도 방역대책본부는 천안지역 줌바댄스 중간 역학조사를 완료하고 역학적 중간 분석결과는 26일 발펴했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천안 줌바댄스 '코로나19' 전파 추이 [자료=질병관리본부] 2020.03.26 fedor01@newspim.com

중대본에 따르면 줌바댄스 집단감염은 지난달 24일부터 천안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을 바탕으로 이 중 증상발생 시점이 유사한 3명의 감염경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운동시설을 유일한 공동노출 장소로 확인하면서 집단감염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환자들의 평균 연령은 39.1세로 여성이 75%(87명)를 차지했다. 거주지는 충남이 103명(88.8%·천안 95명·아산 8명), 세종 8명(6.9%), 대구 2명(1.7%), 경기 2명(1.7%), 서울 1명(0.9%) 순으로 환자가 발생했다. 환자 구성은 강사가 8명(6.9%), 수강생 57명(49.1%), 강사 및 수강생의 가족 및 지인 등 51명(44.1%)이었다.

초기 조사서를 바탕으로 한 충청남도 권역 101명의 확진 당시 증상에서 발열 또는 발열감이 20.8%(21명), 기침 20.8%(21명), 인후통 17.8%(18명), 근육통 13.9%(14명) 순으로 많았고 무증상도 24.8%(25명)로 나타났다.

전파경로 분석 결과 환자들의 증상발생일은 지난달 18일에서 지난 12일로 강사에서 수강생,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과 지인으로 전파했다. 지난달 15일 '전국댄스강사공동연수(워크숍)'가 공동폭로요인임을 확인했지만 관련 선행 감염원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재 추가 조사 중이다.

추가전파는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났고, 그 외 강사 3명으로 인한 2차 전파는 없었다. 조사결과는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 결과에 기반 한 것으로 추후 조사에 따라 분석결과는 변동 가능하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제한된 공간 내에서 줌바댄스와 같이 격한 신체운동이 일상 접촉에 비해 다수에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고 지역사회 내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전파가 확산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당분간 많은 사람이 함께 모이는 운동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피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