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 온천교회·신천지 연관성 못 찾았다

기사등록 :2020-03-26 13:59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부산 온천교회와 신천지교회 간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는 부산시가 일부 신도들의 신천지 시설 주변 방문 외에는 특이사항을 찾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별 예배 등 교회 행사 참석 현황 [도표=부산시]

부산시가 26일 발표한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코로나19 집단발생 역학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온천교회 신도 중 확진환자는 34명이며 이와 관련된 2차 전파자는 총 7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2월19일 부산 1번 환자가 최초 증상 발생일로 알려졌지만 확진환자 33명에 대한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자료 및 관련 의무기록 등을 통해 A환자가 지난 6일부터 목건조, 콧물 등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의료기관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온천교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발생은 사람간 전파가 확인된 다봉형 곡선으로 2월 6일 최초 환자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같은 달 14일부터 17일까지 수련회에 참석한 청년부를 중심으로 증폭돼 2차 전파가 발생했다.

20대에서 18명으로 가장 많은 확진환자가 발생했으며, 해당 연령층은 온천교회 내에서 청년부(20-40대 초반) 활동 연령대이다.

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76조2에 따라 온천교회 신도인 확진환자 34명 중 관련 정보 수집이 가능한 33명으로 위치정보 조회와 DUR 조회를 의뢰했다.

신도 32명을 대상으로 한 위치정보 조회에서는 장전동 인근 신천지 관련 장소 방문자로 추정되는 확진환자 10명 이상인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신천지 관련 장소 주변 방문 외에는 특이사항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도 33명을 대상으로 한 DUR 및 의무기록 조회에서도 A 환자 외 특이사항을 찾지 못했다.

시 관계자는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한 위치추적조사를 실시해 먼저 발생한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을 추적했다"면서 "위치추적 조사에서는 신천지 관련시설 인근의 동선이 확인되었지만 오차 범위(100~500m)로 특정시설을 지정할수 없고 본인이 진술하지 않으면 확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