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세종시, 저소득층에 '긴급재난생계비' 30만~50만원 지원

기사등록 :2020-03-26 16:14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3만3천 가구 차등 지급
민생 종합대책·긴급 재난생계비 지원 등 816억원 투입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세종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재난생계비'를 지원키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가구 3만3000가구가 그 대상이다. 가구당 30만~50만원을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이춘희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영상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를 위해 세종시의회와 적극 협력해 사전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한 후 대상자 신청을 받아 지급할 것이며 세부 지원기준 등은 추후에 별도 공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재난생계비'를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오른쪽은 서금택 세종시의장.[사진=세종시]

앞서 시는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라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게 '저소득층 한시적 생활지원사업'으로 5000여 가구에 40만~270만원을 지원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집행은 4월 말 예정이다.

또 코로나19로 아이를 키우는 가정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아동양육 한시지원 특별돌봄쿠폰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국비 124억원을 지원받아 7세 미만 아동수당 수급대상자인 3만999명에게 1인당 40만원씩을 전자바우처 방식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이날 발표한 '긴급재난생계비'는 이와 같은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국비사업과 실업급여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재난관리기금과 재해구호기금 약 110억원을 활용해 지원한다.

긴급재난생계비는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여민전' 무기명 기프트카드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시는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에 대해 이달 말까지 고용노동부와 협의를 마치고 다음 달부터 지원할 수 있도록 추진해 저소득 근로자의 생활안정을 도울 예정이다.

이 시장은 "여민전 확대,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추가지원 등 민생경제 종합대책과 긴급재난생계비 지원 등 대책에 총 816억원을 투입한다"며 "이러한 대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민생을 안정시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례적으로 서금택 세종시의장이 배석해 이 시장의 발표내용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서 의장은 의회 차원에서도 지원대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례 제·개정을 위한 4월 회기 운영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goongee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