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경영난' 두산重, 産銀·輸銀서 1조원 대출 받는다...'가뭄에 단비'

기사등록 :2020-03-26 17:39

대주주 ㈜두산이 담보 제공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명예퇴직과 일부 휴업 검토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신규자금 1조원을 지원 받는다.

두산중공업은 산은·수은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는다고 26일 공시했다.

[두산 로고]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두산으로부터 두산메카텍㈜을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최근 명예퇴직을 실시하는 등 자구노력을 이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자금시장 경색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이들 은행으로부터 자금을 대출받게 됐다.

두산중공업의 대주주인 ㈜두산은 이번 두산중공업의 대출약정에 대한 담보제공을 결정했다. ㈜두산이 보유한 두산중공업 보통주식을 비롯한 주식,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대출을 발판 삼아 계획했던 재무구조 개선을 보다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빠른 시일 내 재무구조 개선활동을 마무리하고 이번 대출금액을 상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