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 센텀2지구 개발제한구역 해제 국토부 심의 통과

기사등록 :2020-03-26 17:54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부산시는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이하 중도위) 심의를 통과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시가 4차 산업혁명 메카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계기가 마련되었다.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 2020.01.27.

 

시는 센텀2지구 개발의 첫 단추인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됨에 따라 지연되었던 산업단지계획수립 절차를 조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부산 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센터, 4차 산업혁명 융합기술센터, 첨단 재난안전산업 기술연구센터 유치 등 각종 구상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센텀2지구는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대기업, 글로벌 강소기업을 비롯해 지역 핵심역량 기업들이 적극 투자의향을 밝히고 있어 부산시의 미래 첨단산업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글로벌서비스, 코렌스 EM, 더존비즈온, 웹케시, 오스템 등을 비롯해 130여 개 업체가 투자의향을 밝히고 있다. 이들 기업은 조선해양 엔지니어링, 전기차핵심부품 제조, IT플랫폼 사업, 핀테크, 의료산업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이다.

해운대 센텀 일원의 정주환경을 기반으로 우수인력 영입이 가능해 수도권을 능가하는 연구개발(R&D) 중심의 미래산업단지로 성장할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일반적 관측이다.

이러한 산업 트렌드에 맞추어 부산시는 미래산업 선도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연구소를 유치하고 관련 산업생태계를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센텀2지구 내 부산 테크노밸리는 전 세계 창업기업과 인재가 모이는 부산형 실리콘 밸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연내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을 시행하고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수립한 뒤 센텀2지구 산업단지계획에 반영한다.

이후 글로벌 수준의 공공·민간 창업 인프라를 구축하고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을 유치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남부권 창업 허브로 만들 예정이다.

센텀2지구에 입주한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과 부산 테크노밸리의 스타트업들이 자유롭게 소통, 교류하는 미래지향적인 산·학·연 협력 문화를 형성하여 시너지 효과를 도모할 계획이다.

센텀2지구가 조성되면 부산은 기존의 조선기자재, 기계부품 등 전통산업 제조 중심의 산업에서 탈피하여 4차산업 혁명에 대응한 기술 연구개발(R&D) 중심의 첨단산업으로 변화하는 발판이 마련된다.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양질의 청년 일자리도 대거 창출될 전망이어서, 지역에서 키운 인재가 수도권 등으로 나가지 않고도 지역에서 기업을 성장시키고 지역 경제발전에 이바지하는 선순환 구조 정착이 예상된다.

오거돈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부산의 미래는 멈춤없이 전진하고 있다"라며 "센텀2지구 개발제한구역 해제는 4차 산업혁명 메카도시를 꿈꾸는 부산의 도약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