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뉴욕증시] 뉴욕증시 3% 넘는 반등…변동성 지수 여전

기사등록 :2020-03-31 06:31

미국 대응책 현실적 평가에 상승
변동성 지수 높고 거래량 크지 않아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 증시가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과 정부의 현실적 대응으로 투자 심리가 개선되면서 3% 넘는 반등에 성공했다. 다만, 여전히 변동성지수(VIX)는 높아 시장의 급등락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30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690.70포인트(3.19%) 상승한 22327.48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85.18포인트(3.35%) 오른 2626.65, 나스닥 지수 역시 271.77포인트(3.62%) 뛴 7774.15로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다우는 지난주 월요일(23일) 저점보다 20% 올랐다. S&P와 나스닥도 저점보다 각각 17%, 13% 넘게 상승했다. 특히 S&P 500 지수는 지난 5거래일 중 4일이나 3% 넘게 상승했다. 그러나 지난달 기록한 사상 최고가에 비하면 여전히 22.4% 낮다.

또 중소기업 주식들을 나타내는 러셀 2000 지수는 1158.10으로 26.11포인트(2.31%) 올랐다.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활짝 웃는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30 ticktock0326@newspim.com

이날 증시는 코로나 백신 기대감과 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소식에 힘입어 반등 랠리를 펼쳤다. 지난주 통화 및 재정 정책의 부양 효과가 지속되면서 증시는 상승세로 출발했다.

미 정부가 부활절(4월 12일) 경제 정상화를 포기하고 좀 더 현실적인 대응책을 내놓은 점도 투자 심리를 북돋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이드라인을 4월30일까지 한 달 연장하고, 6월1일까지 미국 경제를 회복시키겠다고 밝혔다.

CNBC방송은 '정부가 경제 정상화의 목표를 부활절이라는 불가능한 시점에서 6월이라는 좀 더 현실적인 시점으로 옮겼다'고 평가했다.

백신과 진단키트 기대감도 높아지며 증시를 부양했다. 제약사 존슨앤존슨(J&J)이 코로나 백신과 관련해 미 정부와 10억달러어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히면서 주가는 8% 급등했다. 제약사 애보트 주가는 6.5% 크게 상승했다.

기술주도 강하게 반등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7% 뛰었고 알파벳(구글 모기업)과 아마존은 각각 3.3%, 3.4%씩 상승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시장에서는 각국이 코로나19가 불러온 타격을 회복시킬 만큼 충분한 부양책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인지를 둘러싼 불확실성 때문에 거래량은 크지 않았다.

증시 변동성은 여전하다는 점도 부담이다. 공포지수로 알려진 시카고옵션변동성(CBOE) 지수는 이날 58.74를 기록해 10거래일 만에 처음으로 60 아래로 떨어졌다. 그러나 이 지수는 여전히 평균 20을 크게 웃돌고 있다.

코로나 불확실성으로 언제든지 증시의 급등락은 재발할 수 있다.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하며 이에 따른 봉쇄와 검역이 언제 끝날지 모르고 경제 정상화도 불분명하다.

[뉴스핌 Newspim] 김나래 기자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