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 1190여 가구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기사등록 :2020-04-02 07:22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으로 1190여 가구에 태양광 3.57MW를 보급하기 위해 45억 원(국비 30억원, 시비 15억원)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개별 가구로 보면 주택용량 3kW 규모 설치 시 총 설치비용 502만원 중 국․시비 376만원(국비 251만원, 시비 125만원)을 지원하고 본인은 126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사진=부산시] 

태양광 3kW 설치 시 월 4만7440원의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있으며, 2.2년 내 본인투자비 회수가 가능하다.

특히 태양광 패널(모듈) 수명이 20년 정도이므로 본인부담금을 회수 후 약 1000만원의 경제적 이익이 발생하게 된다.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은 정부가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주택 전력자립률 향상을 위해 단독(공동)주택에 신재생에너지 설치 시 총설치비의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고 부산시가 추가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04년부터 주택지원 사업에 총 68억 원의 시비를 지원해 지난해까지 주택 3557가구에 9996kW 태양광 설비를 보급했다.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주택 3250가구에 9750kW의 설비를 추가 보급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가구는 한국에너지공단 그린홈에서 회원가입 후 공단 등록된 업체 중 희망하는 업체를 지정해 오는 13일부터 신청하면 되며, 예산 범위 내 선착순으로 시비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전기료 절감이라는 경제적 효과와 전력자립률 향상으로 온실가스를 줄이는 환경보호 효과도 있으니 많은 참여를 당부드린다"며 "앞으로 2030년까지 전력소비량의 20%를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한다는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