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GS25·CU·세븐일레븐·미니스톱, 재난지원금 수혜 편승 '꼼수 인상' 논란

기사등록 :2020-05-23 07:21

편의점 4사 일제히 이달 치킨류 가격 인상
최대 인상률 13%...자영업자 "특수에 기댄 얄팍한 상술" 비판
"안 그래도 형평성 잡음인데…" 재난지원금 특수 끊길까 '긴장'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최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로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편의점들이 '꼼수 인상' 논란에 휩싸였다. 매출 효자품목인 치킨값을 꼼수 인상을 단행하면서 "특수에 기댄 가격 인상"이라는 비판에 직면한 것.

업계는 소비자 발길을 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업체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원재료값이 인상되자 닭고기를 납품하는 중소기업의 요청에 의한 인상이라고 해명했지만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형평성 문제부터 가격 인상까지 논란이 끊이지 않아 애만 태우고 있다.

GS25, CU,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3사 로고. [사진=각사] 2020.05.22 nrd8120@newspim.com

◆편의점 4사, 재난지원금 풀리자 치킨류 '가격 인상' 논란

23일 업계에 따르면 GS25·CU·세븐일레븐·미니스톱 등 편의점 업체 4곳이 이달 들어 조각치킨 등 치킨 상품 가격을 최대 200원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인상률은 최대 13%에 달한다.

가장 먼저 가격을 올리고 나선 업체는 CU와 세븐일레븐, 미니스톱이다. 이들 업체는 지난 1일부터 조각치킨·꼬치·튀김류 등의 가격을 5~13%씩 인상했다. 뒤를 이어 GS25가 지난 19일 치킨류 가격을 평균 10% 올렸다.

편의점에서 조각치킨 상품은 매출 효자품목으로 손꼽힌다. 게다가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시기와 맞물리면서 '얌체 상술', '꼼수 인상' 논란이 확산되는 양상이다.

당장 자영업자들이 편의점 본사에 가격 인상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재난지원금으로 모처럼 살아난 소비 불씨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그 피해가 가맹점주의 몫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연합회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특수에 편의점 매출이 상승하고 있고 전국의 편의점 가맹점주들에게는 가뭄 속 단비처럼 느껴지는 상황"이라며 "최근 편의점 본사들이 가격인상 꼼수로 겨우 살아난 소비와 매출 회복에 찬물을 붓고 있다. 특수에 기대 이익을 늘려보려는 얄팍한 얌체 상술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일부 소비자들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시기에 가격을 인상하는 게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에는 석연치 않다고 의구심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방자치단체별로 재난지원금을 나눠준 뒤 동네마트에서 물건 값을 올린 사례가 잇따라 논란이 됐던 만큼 편의점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는 것.

◆"특수 끊길까" 노심초사..."협력사 요청 수용한 것뿐"

편의점 업계는 이 논란이 확산돼 특수가 사라질까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현재 정부가 지난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급 지급에 나서자 편의점 업계는 활기를 띠고 있다. 지급 첫날인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1주일간 GS25·CU·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3사의 주요 품목의 평균 매출은 껑충 뛰어 올랐다.

 

5월 13~19일까지 정부 재난지원금 관련 편의점 주요품목 평균 매출 현황(단위: %) [자료=각사] 2020.05.22 nrd8120@newspim.com

GS25의 주요 품목 평균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나 치솟았고 CU와 세븐일레븐은 각각 36%, 22%씩 신장했다.

특히 백화점·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SSM)은 사용처에서 제외됐지만 편의점만 예외로 허용되면서 '형평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여기에 가격 인상 문제까지 겹쳐 업계는 당혹스러워 하는 한편, 억울함도 토로하고 있다.

닭고기를 납품하는 협력업체의 가격 인상 요청에 응한 것뿐이라는 입장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서 들여오는 원재료 값이 올랐고 인건비도 뛰어 어쩔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특히 편의점들이 이달 일제히 가격 인상에 나선 건 공교롭게도 해당 편의점들에 닭고기를 납품하는 중소기업 협력업체가 모두 같은 태국의 한 회사로부터 원재료를 수입하는 데 이유가 있다. 동일한 인상 요인이 있었기 때문에 동시에 가격 인상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월부터 계속해서 협력업체로부터 가격을 올려달라는 요청이 있어 왔다"며 "환율·재료비·인건비 등이 모두 올라 더이상은 버티기 힘들다는 협력사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다. 본사가 계속 거부하면 법 위반으로 더 큰 문제다. 협력업체도 중소기업다. 본사로서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