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주말 이슈+] 與에서 팔리는 '글로벌 그린 뉴딜'... "대통령도 읽는다"

기사등록 :2020-05-23 08:00

21대 국회 내 '그린 뉴딜' 연구모임 추진
양이원영 "리프킨 책으로 세미나도 계획"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미래학자 제러미 리프킨의 '글로벌 그린 뉴딜'이 여권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관심과 함께 그린 뉴딜이 화두가 되며 필독서가 된 모양새다.

그린 뉴딜은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생활여건 개선 등을 중심으로 한 지속 가능한 발전 중심의 시장 창출 계획을 의미한다. 최근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등을 중심으로 한 '한국형 뉴딜'에 포함되며 주목받았다.

리프킨의 글로벌 그린 뉴딜은 전 지구적 중대 과제인 '기후 변화'와 관련해 세계경제의 패러다임 전환을 다룬 책이다. 지구온난화와 관련 깊은 △정보통신기술(ICT)과 텔레콤 △전력 및 전기 유틸리티 △운송 및 물류 △건축물 부문에서 화석연료의 붕괴를 전망했다.

글로벌 IT기업인 애플과 구글, 페이스북 등에서도 이미 화석연료 대신 녹색 에너지에 투자하고 있다. 이 책은 세계적 추세가 된 그린 뉴딜 대중운동과 '생태 시대로 전환'에 주목한다.

최근 그린 뉴딜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문 대통령이 이 책을 읽은 것으로 알려지며 공직 사회에서도 제러미 리프킨이 회자되고 있다.

환경 운동가 출신인 양이원영 민주당 당선인은 "리프킨의 글로벌 그린 뉴딜은 정말 좋은 책"이라며 "책 내용으로 내부 세미나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당선인은 "아침 일찍 공개강좌도 열고, 같이 책을 읽으며 토론하는 세미나 등도 고려하고 있다. 그린 뉴딜과 관련해 세계 동향을 듣고, 유럽·미국의 의원들과 화상회의를 하는 등 다양한 아이템을 가지고 구상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을 중심으로 그린 뉴딜을 학습하는 연구 모임도 추진되고 있다. 재선 이상급 중에는 우원식·이원욱·김성환 의원이 참여하고 초선 중에는 민형배·양이원영·이소영·이원택 당선인 등이 참여 대상자로 거론된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0.05.12 dedanhi@newspim.com

그린 뉴딜에 대한 논의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그린 뉴딜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이 분명하다. 국제사회와 시민사회의 요구를 감안하더라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달아올랐다.

청와대는 그린 뉴딜을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에 포함시켰다. 특히 3차 추경안에 그린 뉴딜 관련 예산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지며, 그린 뉴딜의 실체가 가시화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산업단지의 친환경 스마트화 △저탄소형 에너지체계 구축 △미래차 육성 △노후 생활 인프라 개선을 통한 에너지 효율화 등을 그린 뉴딜의 사례로 꼽았다.

이와 함께 21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그린 뉴딜 기본법 제정 등 "관련 입법을 조속히 준비하고 그린뉴딜 사업 추진 예산을 제3차 추경에도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린 뉴딜은 민주당의 4·15 총선 공약이기도 하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