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다음·네이버 이어 네이트도…7월 7일부터 '연예뉴스 댓글' 폐지

기사등록 :2020-06-30 14:21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다음(카카오)과 네이버에 이어 네이트도 연예 뉴스 댓글 서비스를 폐지한다.

네이트는 30일 공지를 통해 "네이트 뉴스는 7월 7일부로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네이트 캡처] 2020.06.30 jyyang@newspim.com

이들은 "연예 뉴스의 댓글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역기능에 대한 우려를 말씀해주시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댓글 등록 이력을 이용자의 의사와 관계없이 다른 이용자에게 공개한다고도 밝혔다. 네이트는 그간 'MY 댓글'을 통해 이용자가 'MY 댓글' 공개 여부를 선택하도록 해왔지만 댓글의 영향력과 사회적 책임을 고려해 공개 기능 설정을 없애기로 했다.

앞서 다음과 네이버는 각각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 연예뉴스 기사에 한해 댓글창을 닫은 바 있다. 연예인 기사에 대한 도를 넘은 악플이 악영향을 준다는 지적에 대한 조치였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