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팬데믹 현황] 전 세계 일일 확진자 18만명 넘어…전문가 "통제 가능 상황 아냐"(30일 오후 1시33분)

기사등록 :2020-06-30 16:45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약 18만명 넘게 늘어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증가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30일 오후 1시 3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1030만2052명으로 집계됐다. 총사망자 수는 50만5505명을 기록 중이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2020.06.30 justice@newspim.com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59만8991명 ▲브라질 136만8195명 ▲러시아 64만346명 ▲인도 56만6840명 ▲영국 31만3470명 ▲페루 28만2365명 ▲칠레 27만5999명 ▲스페인 24만8970명 ▲이탈리아 24만436명 ▲이란 22만5205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2만6140명 ▲브라질 5만8314명 ▲영국 4만3659명 ▲이탈리아 3만4744명 ▲프랑스 2만9816명 ▲스페인 2만8346명 ▲멕시코 2만7212명 ▲인도 1만6893명 ▲이란 1만670명 ▲벨기에 9732명 등으로 집계됐다.

◆미국 CDC "코로나19, 통제 가능한 상황 아냐"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급속하게 퍼지고 있으며 이를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경고했다.

29일(현지시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은 가속도가 붙었다"며 "현실은 코로나19 종식에 근접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은 영토가 넓고, 다른 지역에서 다른 시기에 집단 발병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보니 새로운 사례를 조속히 확인하고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기 어려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앤 슈차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부국장도 이날 미국의사협회저널(JAMA) 하워드 보크너 편집장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뉴질랜드나 싱가포르, 한국처럼 질병을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면서 "국가 전역에 너무 많은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슈차트 부국장은 "여전히 많은 지역에서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나돌고 있는데,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여름에 코로나19 확산이 줄어들 것이란 희망적인 생각이 있었지만, 아직 코로나19 종식은 시작되지도 않았다"고 언급했다.

◆WHO, 코로나19 조사단 파견…코로나19 기원 밝혀지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기원을 밝히기 위해 이번 주 중으로 중국에 조사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코로나19는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최초로 집단 발병이 공식 보고됐지만, 정확한 기원을 놓고 국제사회에서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미국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한의 연구소에서 실수로 유출됐을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중국은 이러한 의혹을 계속 부인한 바 있다. 바이러스 관련 연구진들은 대체로 코로나19가 박쥐와 같은 야생동물에서 기원해 인간으로 넘어왔다고 보고 있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가 어떻게 시작했는지를 포함해 우리가 바이러스에 관한 모든 것을 알아야 더 잘 싸울 수 있다"며 "이를 통해 대비 차원에서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이해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WHO가 꾸린 국제 전문 조사팀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 2월에도 중국에 들어가 현지의 피해 현황을 살폈다. 앞서 WHO는 지난 5월 중국에 추가 전문가단 파견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