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홍콩보안법 통과에 미중 갈등 수위 최고조로 치달아

기사등록 :2020-06-30 19:02

보복조치에 맞 보복, 벼랑끝 대치 대 혼전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이 30일 예상대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 시킴에 따라 미중간의 대치국면이 한층 험악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이 중국 홍콩보안법 통과와 관련해 홍콩특별지위를 박탈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중국은 전인대 상무위가 법을 통과시킨 후 외교부 성명을 통해 미국에 대해 강력한 보복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趙立堅)대변인은 30일 외교부 정례 기자회견에서 홍콩보안법과 관련해 미국이 '허튼 짓'을 하고 나서면 중국은 반드시 보복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의 홍콩보안법 통과를 저지하려는 미국의 기도는 성공할 수 없고 중국은 결코 이를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홍콩보안법은 중국 내정에 관한 문제라며 어떤 나라도 이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은 국가주권과 안전 수호를 위한 결심이 확고하고 일국양제를 관철한다는 방침에도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중국 13기 전인대 상무위원회 20차 회의는 162표 전원 표결로 '홍콩 국가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6.30 chk@newspim.com

이에앞서 미국 국무부는 29일 홍콩에 미국생산 군용장비를 수출하는 것에 대해 즉각적인 중단 조치를 취한다고 발표했다. 상무부도 홍콩에 대해 부여한 특별대우 지위를 잠정적으로 취소하고 영구적으로 취소할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29일 성명을 통해 중국의 결정(홍콩보안법 통과)은 홍콩의 자유를 박탈하고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로 하여금 홍콩 정책을 재검토하게 만들었다며 즉각 미국산 방위장비의 수출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또한 국방및 상업용 등 군 민간  양용 기술에 있어 홍콩과 중국(대륙)에 대해 똑같은 제한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앞으로 무역 허브로서 홍콩의 위상 변화와 관련된 발언이어서 주목을 끈다.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은 30일 미국의 이같은 홍콩 제재 결정에 대해 홍콩 특구 정부는 일찌기 미국이 취할 일련의 조치들에 대해 충분히 예상을 하고 있었다며 이번 조치가 홍콩에 미칠 영향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