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오피니언

[생명이 먼저다] 자살, 사회적 낙인과 편견에서 벗어나야 한다

기사등록 :2020-07-07 16:20

조용희 홍성군보건소장

[편집자]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공개한 `2020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8년 국내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이들의 수는 무려 1만3670명에 달했다. 하루 평균 37명이 우리나라에서 극단적 선택을 통해 세상을 떠나는 것이다. 매시간 1.6명꼴이다.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를 의미하는 `자살률`은 26.6명을 기록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11.5명)의 2배를 넘겼다.

OECD회원국 중 최고 수준인 불명예를 떨쳐버리기 위해서라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블루` 여파로 고위험군을 위한 세심한 배려와 맞춤형 정책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다양한 이유로 자살을 시도한 사람들은 그 뒤에도 같은 행위를 반복하거나 실제 자살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에 뉴스핌에서는 지속적으로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자살 예방을 위한 사회시스템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조용희 홍성군보건소장 [홍성군 제공]

죽음 앞에 모든 인간은 평등하다. 이 세상에 태어나는 것을 본인이 선택한 것은 아니지만, 인생의 여정을 시작한 우리에게 죽음은 피할 수 없이 언젠가 한번은 직면해야 할 삶의 단계다.

그렇지만, 일반적인 죽음과 자살로 인한 죽음은 다르다. 자살은 안타까운 죽음으로 자살로 사망에 이르지는 않더라도 자살 생각이나 시도 또한 주위 사람들에게 안타까움을 준다.

자살은 단순히 하나의 요인에 의해 발생하기보다는 사회경제적 문제, 정신적 문제, 신체적 건강, 자살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국민인식, 치명적 수단을 선택하는 경향 등 다양한 요인이 상호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발생한다.

그 중에서 가장 큰 문제로 자살을 감소시킬 수 있는 해답을 찾기 어렵다.

우울증이나 정신적 스트레스 요인과도 관련이 있는데, 정신과 진료에 대한 낙인과 부정적 편견으로 인해 진료받기를 망설이는 경우도 많다. 그렇기에 정신과 진료에 대한 낙인과 부정적 편견을 없애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

또한 고령〮인구의 증가, 단독 가구의 증가 등 소외·취약 계층은 자살 고위험군으로 사회구조적 요인에 의한 자살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자살의 심리적 요인으로는 좌절된 소속감, 무능감, 우울감 등의 고통을 호소하기도 하고,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이 없다고 푸념하며 이 세상은 괴로움뿐이라고 호소하기도 한다.

그래서 어쩌면 자살은 소통의 부재로 볼 수 있다. 사회와의 소통, 타인과의 소통, 자신과의 소통에 대한 부재가 해결되거나 완화될 때 자살을 줄 일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또한 자살문제에 있어서 자살을 결정하는 원인이나 결정 과정은 개인마다 다양하다. 때로는 당사자를 잘 안다고 생각하더라도 적절한 도움을 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자살 충동을 느끼는 친구나 가족을 곁에서 보고 있는 것도 참 괴롭고 당황스러운 일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하면 한 개인이 자살을 하면 최소 5~10명이 극심한 심리적 상실로 충격에 빠지게 된다는 보고가 있다. 유명 연예인의 경우에는 자살에 대한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고 한다.

가족뿐만 아니라 주변인은 물론 자살에 대해 직접적인 관계가 없더라도 고인에 대한 심리적인 책임감과 스트레스를 받는 모든 사람을 자살유족이라 지칭한다.

자살 유족은 일반적인 사별을 겪은 사람과 달리 자살생존자로 표현될 만큼 고통스러운 애도과정을 겪게 된다. 사회적 낙인감, 사회적 편견에 대한 두려움, 수치심, 당혹감, 화남 등의 감정을 겪게 되고 이런 감정들은 자살에 대한 사회적, 종교적인 부정적 인식과 맞물려 죽은 이에 대한 애도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침묵한 채 숨기고 살아가게 하는 비애를 불러일으켜 상실감 극복을 더 어렵게 한다.

자살유족의 어려움과 고통의 감소 기간은 3년에서 5년으로 이들의 회복을 돕고 자살 사건으로부터 생존 할 수 있도록 도와줄수 있는 방법으로는 자살유족의 감정적 특성을 잘 이해하고 이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이 무엇인지 파악해 장기적인 지원하는 것이다. 자살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부정적 인식을 줄여 나갈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고민과 대책이 필요하다.

조용희 홍성군보건소장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