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코로나19] 정세균 총리 "공적마스크 끝나도 마스크 수급관리 지속"

기사등록 :2020-07-12 15:46

정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공적마스크 제도가 폐지됐지만 정부의 마스크 수급관리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저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이후에도 생산, 유통, 가격 동향 등을 매일매일 점검하고 시장기능을 왜곡하는 매점매석을 비롯한 불공정 거래행위는 더욱 엄정하게 단속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37일 동안 공적마스크제도를 유지한 끝에 마스크 수급관리가 정상을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본연의 업무에 지장을 받으면서까지 마스크 공적 공급에 최선을 다한 전국의 약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7.10 alwaysame@newspim.com

마스크는 코로나가 종료될 때까지 국민의 필수품인 만큼 정부의 마스크 수급관리는 계속될 것이란 게 정 총리의 이야기다. 특히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해서는 더욱 엄격히 단속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주한미군의 코로나 확산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정 총리는 국방부 등에 주한미군측과 긴밀히 협의해 방역 강화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휴가철을 맞아 전국의 해수욕장, 물놀이장을 비롯한 피서지의 코로나 방역 강화를 주문했다. 그는 " 지자체마다 사전예약제, 손목밴드와 같은 다양한 관리방안을 적용하고 있지만 여전히 빈틈이 많아 보인다"며 "지자체장은 관내 피서지의 방역실태를 다시 한번 점검해 달라"고 지시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여름철 비 피해 최소화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내일부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인 만큼 행안부와 지자체 등은 인명과 시설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상황에 맞게 선제적으로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