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코로나19] "미 FDA, 다음 주 치료 목적 혈장 사용 긴급승인"

기사등록 :2020-07-30 07:54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이르면 다음 주 코로나19(COVID-19) 환자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혈장 사용에 대해 긴급 승인을 내릴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시간)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FDA가 내릴 긴급사용 승인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들로부터 확보한 혈장 가운데 다량의 항체가 포함된 것을 대상으로 한다. 이렇게 풍부한 항체가 들어간 혈장을 활용하는 혈장 치료는 유망한 코로나19 환자 치료 방법으로 평가되고 있다. WSJ은 FDA의 긴급사용 승인 결정이 미뤄질 수도 있다고 했다.

신문은 FDA의 승인이 내려지면 혈장 치료를 빠르고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는 셈이라며, 현재 미국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만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상태라고 전했다.

코로나19 등 전염병에 걸렸다가 살아남은 사람들은 항체가 들어간 혈장을 보유하고 있다. 인체 면역체계가 항체를 생성해 바이러스와 싸우도록 한다. 혈장 치료는 감염자에게 수혈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렘데시비르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