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문체부, 사직구장 '사회적 거리두기 미흡' 관련 KBO에 엄중 경고

기사등록 :2020-07-30 17:39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7월28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 구단의 첫 유관중 경기에서 관중석 일부 구역에만 관중들을 입장시켜 사회적 거리두기가 미흡했던 점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엄중 경고하고,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 수칙 이행을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프로야구 관중석 10% 규모로 제한적 입장을 시작한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 대 두산 베어스 경기를 찾은많은 야구팬들이 줄지어 입장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2020.07.26 mironj19@newspim.com

이날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롯데 사직구장에서 1루 쪽 관객들이 다수 모이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강력 경고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2020 프로야구는 지난 26일부터 관중석 10% 규모로 제한적 입장을 시작했다. 하지만 롯데와 NC전에서 1루쪽에 다수의 관중이 몰려 거리두기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방역 관리 상황에 빈틈이 생기면 어렵게 문을 연 프로스포츠 경기장에서 관중과 선수의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이후의 관중 확대도 어려워질 수 있다. 프로단체 등 관계 기관과 함께 방역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문체부는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프로스포츠 경기장에서 ▲ 1m 이상 거리두기, ▲ 좌석 내 취식 금지 ▲ 경기장 내 마스크 필수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더욱 면밀하게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