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종합2보] 트럼프, 11월 대선 연기 전격 거론…"대통령에게 권한 없다"

기사등록 :2020-07-30 23:34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 계속
법률로 정한 날짜, 대통령에게 변경 권한 없어
역대 최악 GDP 수치에서 관심 돌리려는 의도 분석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현지시간) 예정된 미국 대선 일정 연기 가능성을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국인들이 투표소로 향하는 대신 우편투표를 선택하면서 선거 결과가 조작될 수 있다는 주장을 계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트위터에서 "보편적인 우편투표로 2020년은 역사상 가장 부정확한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면서 "이것은 미국에 엄청난 수치가 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며 무사히 투표를 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룰까?"라고 썼다.

미국 대통령은 일방적으로 선거일을 연기할 수 없다. 미국의 선거 날짜는 의회가 통과시킨 법률상 11월 첫 번째 화요일로 정해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후 엘렌 웨인트라웁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3일 선거일을 미룰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으며 연기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 2020.07.29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연기 제안은 미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역대 최악인 마이너스(-)32.9%를 기록한 이후 나왔다. 미국의 초당파적 정치 분석가인 카일 콘딕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쁜 소식으로부터 유권자들의 주의를 돌리려는 전형적인 접근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콘딕은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를 미루자고 제안하는 것은 오늘 아침 몹시 안 좋은 국내총생산(GDP) 수치를 볼 때 주제를 변경하려는 분명한 의도로 보인다"라고 했다.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미국의 각 주(州)는 주민들이 안전하게 투표에 참여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많은 주 정부들은 주민들이 투표소에 가서 줄을 서지 않고 우편투표를 통해 투표권을 행사하는 것을 잠재 대안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공화당 인사들은 우편투표 확대 실시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경제전문매체 CNBC는 공화당 인사들이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선 캠프와 공화당 전국위원회(RNC)는 올해 수천만 달러를 우편투표 확대를 막는 데 썼다.

이날 앞선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우편투표가 커다란 재앙으로 이어지고 있다"라며 "민주당은 외국의 선거 개입을 말하지만, 그들은 외국이 우편투표를 통해 쉽게 선거에 개입할 수 있다는 것도 안다. 그것보다도 정확히 계산할 수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을 비판했다. 탐 우달(민주·뉴멕시코)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이 선거를 미룰 수는 없다"라면서 "우리는 그가 우리를 코로나19와 관련한 무능으로부터 주의를 딴 데로 돌리게 하도록 둬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