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인권운동 대부 존 루이스 장례식에 오바마 등 前대통령 총출동…트럼프 빠져

기사등록 :2020-07-31 08:35

트럼프, 애도 트윗 올렸지만 의사당 조문도 안 해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 미국 흑인 운동가 마틴 루터 킹의 제자이자 정치계에서 흑인인권 대부로 통하는 존 루이스 연방 하원의원의 장례식에 버락 오바마 등 전직 대통령들이 총출동했다.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버니저 침례교회에서 루이스 의원의 장례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등 전직 대통령들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이 참석해 그의 영면을 기원했다.

존 루이스 연방 하원의원 장례식장을 찾은 조문객들이 스크린을 통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추모사를 보고 있다. 2020.07.30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는 루이스 의원이 지난 17일 별세하고 다음 날, 관공서에 조기 게양을 명령하고 트위터에 그를 애도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루이스 의원의 유해가 그의 고향 앨러배마주에서 수도 워싱턴DC로 옮겨져 국회의사당 중앙홀에 안치됐을 때도 조문을 하지 않았다.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고령의 나이로 이날 장례식장에는 직접 오지는 못했지만 서한을 보내 루이스 의원이 가는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이날 오바마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루이스 의원에 대해 "순수한 기쁨과 끊을 수 없는 인내를 가진 사람"이라고 말하며, 그의 업적을 기렸다. 그는 고인이 "우리 역사상 그 누구 못지않게 이 나라를 우리의 최고 이상에 조금 더 가깝게 만들었다"면서 "언젠가 우리가 자유를 향한 긴 여정을 끝내게 되면, 지금으로부터 몇 년 후가 될지 몇 십년 후가 될지, 2세기가 걸리더라도 존 루이스는 더 완전하고 공정하고 나은 미국을 만든 '건국의 아버지(founding father, 국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고인이 남긴 흑인인권 유산을 "국민들의 투표를 좌절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지속되는 싸움과 연결시켰는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가 향후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며 오는 11월 선거를 연기하자고 제안한 지 몇 시간 후에 나온 발언이었다.

또 미 전역에서의 흑인인권 시위가 수 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말이어서 AP는 "개인적, 정치적 성향이 짙은" 추도사였다고 평가했다.

부시 전 대통령도 연단에 섰다. 그는 고인이 복음을 전하며 기독교에 이상적인 삶을 살았다면서 "증오와 두려움은 사랑과 희망으로 답해야 한다는 것에 지지했다"고 말했다. 

루이스 의원은 자신이 운명을 다하기 전 뉴욕타임스(NYT)에 미리 기고문을 냈다. 그는 국가의 정의와 평등을 위해 사람들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비록 앞으로 내가 당신과 함께 있지는 못하지만, 당신의 가장 높은 소명에 대답할 것을 촉구한다. 내 인생에서 나는 평화, 사랑, 비폭력의 방식이 더 훌륭한 방법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제 당신이 자유가 울리도록 할 차례"라고 말했다.

향년 80세 나이로 서거한 루이스 의원은 1960년대 마틴 루터 킹 목사와 함께 흑인 인권 운동을 주도한 6명의 인사 중 한 명이다. 그리스도의 사랑(아가페)과 마하트라 간디의 비폭력 저항 방식을 결합해 흑인 인권 운동을 주도한 마틴 루터 킹과 더불어 흑인 인권에 앞장서온 루이스 의원은 '흑인 차별법'인 짐 크로우법을 철폐하고 흑인의 참정권을 위해 싸워온 대부였다고 NYT는 평가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