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목포시-신안군 840억 들여 광역소각장 건설 추진

기사등록 :2020-07-31 14:09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전남 목포시가 신안군과 생활폐기물처리시설을 공동 건설 운영하는 협약을 체결해 통합행정을 추진 중에 있다고 31일 밝혔다.

목포시에 따르면 시는 목포시와 신안군 일부지역(지도읍, 압해면 등 8개 읍면)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반입해 소각 처리하는 자원회수(소각)시설 설치 사업을 지난 2018년부터 협약을 채결해 추진 중에 있다.

현재 98%가량 사용된 목포시 대양동 위생매립장 전경. [사진=뉴스핌DB] 2020.07.31 kks1212@newspim.com

폐기물처리시설은 환경기초시설이면서도 기피시설이나 양 시군은 합의를 통해 소각시설을 목포시 대양동 환경에너지센터 내에 설치하기로 했다.

시설의 처리용량은 신안군 20톤을 포함, 하루 220톤 규모다. 예상 사업비는 840억원,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33개월 소요된다.

현재 제3자 제안공고를 앞두고 있고 8월 중투심의와 9월부터 90일에 걸친 입찰공고 기간을 거쳐 우선협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이후 환경영향평가,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계획 승인사항 등 행정절차를 진행해 빠르면 내년 착공될 예정이다.

현재 98%가량 사용된 위생매립장의 순환이용을 위해서도 소각처리시설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목포시의 설명이다. 시설이 완공되면 매립장 주변의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주민들의 보건위생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동구 목포시 자원순환과장은 "인근 시군과의 생활권이 하나가 되고 있다. 광역행정을 통해 효율적으로 폐기물시설 등 공공시설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자원회수(소각)시설을 기간 내 설치완료 해 목포시 생활폐기물을 안전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kks121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