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지라산 피아골서 피서객 구하던 소방관 숨져

기사등록 :2020-07-31 19:34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도 숨져

[구례=뉴스핌] 지영봉 기자 = 지리산 피아골에서 피서객을 구하던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이 과정에서 피서객 30대 남성도 목숨을 잃었다.

31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8분께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에서 순천소방서 산악119구조대 소속 김모(28) 소방교가 물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던 중 계곡물에 휩쓸렸다.

계곡(기사와 관련없음)[사진=뉴스핌DB] 2020.07.21 cosmosjh88@newspim.com

소방당국은 특수구조대와 헬기 등을 투입해 18분 뒤 김 소방교를 구조했다.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진 김 소방교는 이날 오후 4시께 사망 판정을 받았다.

김 소방교는 안전줄이 끊어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소방교는 오후 2시 49분께 구조요청 신고를 받고 동료와 출동했다.

물에 빠진 피서객은 4시간가량 수색한 끝에 오후 6시 44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yb258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