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마이크로소프트, 틱톡 인수 검토 중"

기사등록 :2020-08-01 04:44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에서 중국계 소셜미디어(SNS) 틱톡(TikTok)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는 미국 정부가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ByteDance)에 지분 매각을 명령하는 등과 같은 방안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나왔다.

NYT는 소식통을 인용해 MS가 틱톡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전하고 MS와 틱톡의 협상이 얼마나 진행됐는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소식통은 어떤 거래라도 틱톡의 소유권을 변경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소식통은 블룸버그통신에 MS가 틱톡의 미국 사업부 인수를 놓고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틱톡.[사진=로이터 뉴스핌]

틱톡은 중국 인터넷 기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동영상 SNS 앱(애플리케이션)으로 10대 청소년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바이트댄스는 2017년 뮤지컬리(Musical.ly)를 인수해 틱톡과 합병했다.

미국 정부는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틱톡이 미국인의 개인정보를 중국 정부에 넘길 우려가 있다고 보고 사용 금지 등 강력한 조치를 검토 중이다. 지난해 말부터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는 틱톡을 놓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틱톡은 이 같은 미국 정부와 의회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디즈니에서 임원을 지낸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하기도 했으며 세쿼이아캐피털과 제너럴 애틀랜틱 등 일부 투자자에게 바이트댄스로부터 대주주 권한을 이전하는 방안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르면 이날 틱톡에 대한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플로리다로 향하면서 기자들을 향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틱톡을 들여다보고 있고 틱톡을 금지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다른 것을 할 수도 있다. 몇 개 선택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