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코로나발 유가 급락에 엑손모빌·셰브론 실적 무너졌다

기사등록 :2020-08-01 05:55

엑손모빌, 36년만에 2개 분기 연속 적자
98년 이후 최대 적자 기록한 셰브런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코로나 쇼크로 유가가 급락하면서 미국 석유 양대산맥인 엑손모빌과 세브론이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31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엑손모빌은 2분기 83억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전년동기에는 40억달러 흑자를 낸 것을 생각하면 엄청난 손실이다. 이는 36년만에 처음으로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이다.

엑손모빌 원유 정제 시설 [사진=로이터 뉴스핌]

2분기 매출은 326억달러로 지난해 2분기의 절반 수준도 달성하지 못했다. 주당 순손실은 전문가 전망치보다 더 손실이 큰 0.73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액손의 주가는 2% 하락했다.

셰브런도 이날 2분기 83억달러 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0억달러는 인력 감축 비용인 퇴직금 때문에 일시적으로 비용이 늘었다. 이는 1998년 이후 최대 적자다.

매출은 135억달러로 전년 동기 3분의 1토막 수준이다. 또 주당 순손실은 1.59달러로 예상치는 상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셰브론은 주가가 5% 가까이 하락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