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최혜진, 비와의 악연, 두달후 'KLPGA 전관왕'이 살아났다.... "LPGA는 내년에"

기사등록 :2020-08-01 13:49

KLPGA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제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최혜진의 기억은 지난 6월14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제주도에서 열린 에쓰오일 챔피언십에서 '우승 아닌 1위'로 대회를 마쳤기 때문이다.

악천후였다. 짙은 안개와 계속된 폭우로 인해 대회가 18홀 경기로 축소됐다. 최소 36홀 경기를 해야 정식 대회 요건이 성립하기에 최혜진의 우승은 1위로 '둔갑'했다. 대회 2연패를 노렸던 그는 "좋은 기회가 왔는데 하지 못해 아쉽다"라는 말을 남겼다. 최혜진은 '1위 상금' 9450만원을 받았다.

밝은 모습의 최혜진. [사진= 뉴스핌 DB]
아이언샷을 날리는 최혜진. [사진= KLPGA]

짙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시 제주에 왔다.

최혜진은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6395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6000만원)'에서 다시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대상등 5관왕을 포함 '6관왕'에 올랐던 그다. 

최혜진은 "그때 아쉬움이 지금도 남는다. 에스오일 우승 아쉬움 많이 나았다. 첫날 잘치고 그 다음도 잘 쳤는데 아쉬움 컸다"고 말했다. 롯데 소속인 그는 2연패를 위해 롯데 선수단과 합숙 훈련을 했다.

후회는 접었다. 다시 시즌 첫 우승을 위해 준비했다. 대회에 앞서 제주에 먼저 와 연습 라운딩을 몇차례 했다. 에쓰오일 챔피언십 대회 전에 했던 것처럼...

아쉬움과 조급함이 문제였다. 최혜진은 "조급함 마음이 있다. 상반기 경기 계속 하다보니 잘 안풀린 것 같다. 이제부터는 집중해서 하겠다"고 밝혔다.

다행히 이번 대회에는 첫날 비가 와 2시30분 경기가 지연됐지만 이후 기상예보엔 비 소식은 없다.

최혜진은 "저랑 날씨가 대회에 안맞는 것 같다. 경기가 중단되고. 하지만 이번엔 더위에 신경 쓰겠다. 잘 챙겨 먹고 코스에서 체력을 쏟겠다. 상반기에 잘 풀리지는 않았지만, 하반기 들어와서 다시 연습하니 잘 됐을 때의 느낌을 찾아가는 것 같다. 하반기에 더 기대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미국 진출 계획도 변경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LPGA에 진출하려던 그다. 올 겨울 퀄리파잉을 거쳐 가려 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일정이 꼬였다.

일단 다음을 대비하기로 했다. 최혜진은 "이정은6와 김세영 언니글이 "미국에 빨리 와야지?"라는 얘기를 한다. 하지만 LPGA는 내년에 다시 도전하려 한다"고 입술을 굳게 다물었다.

국내도 상황은 그리 좋지 않다. 최근 KLPGA는 하이원리조트오픈, 한화 클래식, 올포유 챔피언십 등 3개대회를 코로나19 등의 이유를 들어 취소했다.

최혜진은 "대회가 취소돼 찬스가 없어진 것 같다. 그럴수록 열심히 하려 한다. 그래야 살아 남든다. 다행히 하반기 들어와서 다시 연습하니 잘 됐을 때의 느낌을 찾아가는 것 같다. 하반기에 더 기대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최혜진은 31일 오후 1시40분 현재 공동8위로 뛰어 올랐다. 출발하자 마자 버디를 캤다. 1번홀(파4)에 이어 5버홀(파3)과 6번홀(파5)에서 다시 한타씩을 줄였다. 최혜진은 전날 공동19위, 비가 잠깐 내린 대회 첫날은 공동22위를 했다.

최혜진 버디 성공후 캐디와 기뻐하는 최혜진. [사진= KLPGA]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