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박범계 "윤희숙, 임차인 이미지 가공" 비판

기사등록 :2020-08-01 16:30

"윤희숙,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임대차 3법' 비판 연설을 놓고 "평생 임차인인 것처럼 이미지를 가공했다"며 비판했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의원이) 임차인임을 강조했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며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박범계 페이스북

이어 "4년 뒤 월세로 바뀔 걱정이요. 임대인들이 그리 쉽게 거액의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로 바꿀 수 있을까"며 윤 의원의 연설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어찌 됐든 2년마다 쫓겨날 걱정과 전세금과 월세가 대폭 올라갈 걱정은 덜은 것"이라며 정부의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30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정부와 여당이 통과시킨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작심하고 비판해 화제가 됐다. 윤 의원은 "저는 임차인"이라는 말로 연설을 시작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요목조목 비판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