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전공의 파업에도 대학병원 '의료대란' 없어…"안불편해요"

기사등록 :2020-08-07 18:24

대학병원들 비상진료체계 대응…교수진이 공백 메워

[세종=뉴스핌] 김은빈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등 방침에 반대해 7일 오전 7시부터 24시간 집단 휴진(파업)에 돌입했다. 일각에선 '의료대란'을 우려했지만 이날 서울시내 주요 대학병원은 혼란없이 순조롭게 진료가 이뤄졌다. 

파업이 단 하루에 그친데다 미리 예고돼 병원 측의 대응 여력이 충분했기 때문이다. 대학병원들은 이날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면서 전공의들의 파업에 대응했다.

전공의 파업이 진행된 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의 모습.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2020.08.07 kebjun@newspim.com

이날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전공의 파업의 여파에도 평소처럼 업무가 진행되고 있었다.

병원 로비에는 많은 인원이 오갔고, 일부 외래 진료실 앞에도 예닐곱명의 환자들이 앉아 대기하고 있었지만 다초 우려했던 '의료대란'과는 거리가 멀었다. 일부 외래 진료실 앞은 한산한 모습이었다. 병원 내 외래검사예약 발권기에 찍힌 대기 인원도 0명이었다.

환자들도 파업에 따른 불편은 느껴지지 않는다고 답했다. 외래진료를 받기위해 해당 병원을 방문했다는 한 50대 남성은 "파업이라고 해서 걱정했는데 별 어려움없이 진료를 받았다"며 "딱히 불편하거나 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세브란스병원 본원에 근무하는 전공의 인력은 469명이다. 대현전공의협의회(대전협)에 따르면 전체 전공의(1만6000명)의 약 70%가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해당 병원 역시 대부분의 전공의가 파업에 참여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럼에도 파업에 따른 혼란이 적은 건 병원 측이 미리 대응을 취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세브란스 병원은 이날 전공의 파업에 대비해 교수 진료를 정상 진행하고, 전공의가 담당하는 진료는 예약을 변경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전공의 파업이 진행된 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의 모습. 번호표 발행기에 대기인원은 0명이다.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2020.08.07 kebjun@newspim.com

또 필수진료분야의 경우는 ▲응급실 대체 순번 지정 ▲응급수술 인력 확보 ▲중환자실 비상연락체계 유지 등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며 파업의 여파를 최소화했다.

세브란스병원에 근무하는 한 의사는 "전공의가 빠진 공백을 메우기 위해 교수진이 당직을 서는 등 대응을 하고 있다"며 "전공의가 없어도 의료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대학병원도 전공의 파업의 여파는 크지 않은 모습이었다. 서울시대 한 대학병원에 근무하는 의사도 "하루 정도 파업으로는 병원 운영에 큰 타격은 없다"라며 "외래는 전공의 비중이 워낙 적기도 하고 교수나 전임의 외래를 가면 되니까 환자들도 영향을 느끼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도 상황관리전담반을 통해 각 병원의 필수진료상황을 파악하며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박능후 복지부 장관과 김강립 차관은 각각 서울 세브란스병원과 전북대병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하며 의료공백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대전협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여의도 여의대로를 비롯해 전국에서 '젊은의사 단체행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전협에 따르면 여의대로에서 열린 집회 참여인원은 전공의 7000명과 의대생 3000명을 합해 누적 1만명이다.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