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아베 코로나19 대응, 歐·美·日 6개국 여론조사서 '꼴찌'

기사등록 :2020-08-13 15:05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가 유럽, 미국, 일본 등 6개국 국제 여론조사에서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고 13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글로벌 PR전략회사 '케크스트(Kekst) CNC'는 지난 7월 10~15일 일본, 미국, 영국, 독일, 스웨덴, 프랑스에서 각각 1000명씩 총 6000명을 대상으로 자국 리더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를 물었다.

코로나 위기에 있어 "잘 대응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에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을 빼 수치화했다.

조사 결과 아베 총리는 마이너스 34포인트를 기록하며 6개국 정상 중 꼴찌를 차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마이너스 21포인트로 아베 총리 다음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가 마이너스 12포인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마이너스 11포인트, 스웨덴의 스테판 뢰벤 총리가 0포인트를 기록했다.

6개국 정상 중 유일하게 긍정적 평가를 받은 인물은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로 플러스 42포인트를 얻었다.

정부의 경제 지원 대책에 대한 평가에서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비즈니스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이 일본은 23%인데 반해, 다른 5개국은 38~57%로 큰 차이를 보였다. 리더뿐 아니라 정부의 전체적인 대응에 있어서도 일본은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

케크스트CNC의 요헨 레게비 일본최고책임자는 "정부의 비즈니스 지원책에 대한 매우 강한 불만이 아베 총리에 대한 부정적 평가로 이어진 원인의 하나가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G7 정상들. 사진 정면에서 시계 방향으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