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갤노트20 불지핀 이통시장 자급제 열풍, 갤Z폴드2 이어갈까

기사등록 : 2020-09-15 14:2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갤Z폴드2 자급제 물량 조기소진...오프라인 판매점엔 찬바람
판매점 업계 "자급제 쏠림, 이대로 가다간 1년후 판매점 30% 폐업"
과기부 "자급제외 단말에 대한 LTE 요금제 적용, 통신사에 요청 中"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자급제 수요가 몰렸던 갤럭시노트20에 이어 삼성전자 신제품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5G 역시 자급제 열풍을 이어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통3사가 두 제품에 대한 지원금을 자급제폰 혜택 정도로 낮게 책정한 한편, 정부가 자급제 5G폰에만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 적용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 5G 모두 5G 전용폰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삼성전자가 삼성닷컴을 통해 판매한 갤럭시Z폴드2 사전판매 자급제 물량이 조기에 소진됐다. 11일부터 15일까지 사전예약 기간인데, 하루 일찍 자급제 물량이 소진된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급제로 초도 물량이 얼마나 풀렸는진 공개하진 않는다"면서 "자급제 물량은 삼성전자 자체 채널뿐 아니라 11번가, 쿠팡, G마켓, 이베이, 인터파크 등 e커머스를 통해서도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15일 삼성닷컴에 공지된 갤럭시Z폴드2 사전판매 종료 안내 글.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2020.09.15 abc123@newspim.com

휴대폰 판매점 관계자는 "갤럭시폴드나 Z플립의 경우 처음에 나왔던 것이 가격이 비싸 다음 모델을 사겠다며 대기했던 고객이 많았다"면서 "지금쯤 예약 문의가 쇄도해야 하는데 희한하게 한 명도 연락이 없다"고 전했다.자급제폰을 판매하는 온라인 유통망은 활기를 띠는 반면 휴대폰 대리점·판매점 등 오프라인 매장은 신제품을 문의하는 고객이 확연히 줄었다.

5G폰 신제품의 자급제 쏠림현상은 지난달 21일 출시한 갤럭시노트20 때부터 두드러지게 나타나기 시작했다. 지난 7월 이통3사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5G폰 불법 지원금 혐의로 51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 받고, 5G폰에 대한 지원금을 크게 줄였기 때문이다.

이통3사가 지원금을 줄이자 자급제로 5G폰을 구매하는 가격이나 대리점을 통해 5G폰을 구매하는 가격이 비슷해 졌고 이 같은 기조가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5G에도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현재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5G에 대한 이통3사 지원금은 20만원 수준.

가장 높은 요금제 기준으로 SK텔레콤은 월 12만5000원의 '5GX플래티넘' 요금제를 사용하면 17만원 지원금을 지급하고, KT는 월 13만원의 '슈퍼플랜 프리미엄 플러스' 요금제를 쓰는 이용자에게 24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밖에 LG유플러스는 월 13만원의 '5G 시그니처' 요금제를 기준으로 22만7000원의 지원금을 지급한다.

갤럭시Z플립 5G 기준으로 삼성 딜라이트샵을 통해 자급제폰을 구매할 경우 삼성포인트로 10만원을 환급받고, 삼성카드를 이용해 할부 결제하면 7만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는 165만원, 이 중 17만원을 할인받고 148만원에 자급제 단말기를 구매할 수 있으니 통신사를 통해 개통하는 것이나 자급제폰으로 구매하는 것이나 가격 면에선 별반 차이가 나지 않는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고객들이 휴대폰을 구매할 때 대부분 선택약정으로 개통하기 때문에 지원금을 받고 개통하는 비율은 낮다"면서 "갤럭시노트20 때부터 자급제 현상이 두드러지며 앞으로도 지원금에 대한 의미는 없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삼성전자가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에서 갤럭시 Z 폴드2와 갤럭시 Z 플립 5G의 사전예약을 시작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샵에 제품이 비치돼 있다. 사전예약은 15일까지 진행되고 갤럭시 Z 폴드2의 가격은 239만8000원, 갤럭시 Z 플립 5G의 가격은 165만원이다. [사진=백인혁 기자] 2020.09.15 dlsgur9757@newspim.com

비슷한 가격에 자급제와 자급제가 아닌 단말기를 고민하는 사람들을 자급제폰으로 유인하는 가장 강력한 무기는 바로 'LTE 요금제'다. 현재 5G폰에 대해선 LTE 요금제를 적용하지 못하고 고가로 형성된 5G 요금제만 쓸 수 있는데, 자급제폰의 경우엔 예외적으로 LTE 요금제를 쓸 수 있다.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이후 이통3사의 5G망 인프라 구축이 더디게 진행되자 매달 비싼 5G 요금제를 내고도 5G망을 이용하지 못하는 이용자들의 불만이 빗발쳤고, 그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정부와 통신업계가 자급제 5G폰에 한해 LTE 요금제를 풀어준 것이다.

하지만 이용자 혜택을 늘리기 위한 이 같은 정책 방향은 오히려 5G폰 고객이 온라인을 통해 구매하는 자급제폰으로 몰리며 휴대폰 대리점·판매점 오프라인 매장으로 불똥이 튀었다.

서명훈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 회장은 "이 같은 기조로 가다간 5G 신제품에 대해서 고객들이 모두 자급제로 쏠릴 것이고, 판매점 업계에선 내년 이맘때 쯤 판매점의 30% 이상이 폐업할 것이란 얘기도 있다"면서 "자급제 쏠림 현상에 현장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오프라인 매장에도 5G폰에 대한 LTE 요금제를 풀어줘 온라인 고객과 이용자 차별을 받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 통신이용제도과 관계자는 "자급제 단말에 대해 이제 막 LTE 요금제 적용을 한 것이니, 먼저 자급제 단말에 한해 한 것이고 나머지 단말에 대해선 통신사에 LTE 요금제 적용을 요청하고 있고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