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이통3사 클라우드게임 각축전...SKT "연내 10만명 가입 목표"

기사등록 :2020-09-16 15:12

지포스나우·엑스박스·게임박스 클라우드게임 '3파전'
SKT "미국·유럽 게임시장에 한국 게임 소개하는 역할할 것"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의 클라우드게임 경쟁이 본 궤도에 올랐다. 3사 중 SK텔레콤이 마지막으로 16일부터 '5GX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정식 출시해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8월, KT는 지난 14일부터 가입자의 이통사와 상관없이 각각 '지포스 나우'와 '게임박스'를 정식 서비스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왼쪽부터 허근만 SKT 인프라 Eng 그룹장, 조재유 클라우드게임 사업담당,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본부장, 유영상 MNO 사업대표, 유튜버 G식백과(사회자) [사진=SK텔레콤] 2020.09.16 nanana@newspim.com

SK텔레콤은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1년여간의 베타서비스 결과를 소개하고 및 향후 SK텔레콤의 5GX 클라우드 게임 전략에 대해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SK텔레콤은 3G 시대에는 음악OTT를, 4G 시대엔 동영상OTT를 만들었다. 5G 시대에는 음악, 동영상보다 속도와 저지연성을 더 필요로 하는 게임을 중심으로 구독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회사는 "연내 10만명, 3년내 100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하겠다"는 포부다. 

◆타사 이용자에게도 차별없이 오픈…K-게임으로 또 다른 한류열풍 기대

SK텔레콤은 엑스박스 운영사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협력을 통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인기 게임을 제공한다는 것을 지향한다. 또 MS에서 엑스박스의 게임패스를 이용하는 글로벌 게이머들이 더 많은 한국 게임을 소개받을 수 있도록 국내 인기 게임을 발굴해 서비스하는 데도 집중할 방침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유럽과 미국 고객들이 지금은 한국게임에 대해 많이 모르지만 앞으로 SK텔레콤이 한국 게임의 해외 진출을 돕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아직까지는 5GX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에 가입하면 이용 중인 이통사와 무관하게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 SK텔레콤 가입자를 위한 혜택을 마련해나가겠다는 설명이다. 음악스트리밍서비스인 '플로(flo)'와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인 '웨이브(wavve)'처럼 기본적인 서비스는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되, 자사 가입자에겐 추가혜택을 주겠다는 것.

유 대표는 "OTT 서비스의 특징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오픈돼 있다는 점"이라면서도 "SK텔레콤 고객에게 어떤 이득을 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T멤버십과의 연계 등 추가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향후 클라우드게이머를 위한 별도 요금제도 출시를 검토 중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전(前) 프로게이머 임요환이 SKT 5GX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SKT] 2020.09.16 nanana@newspim.com

◆클라우드게임, 5G 가입자수 끌어올릴 '구세주' 될까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가입자를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5G 가입자로 끌어올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커버리지 불만 및 킬러콘텐츠 부재라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현재 5G 가입자 증가폭은 지난해보다 주춤한 상태다.

이에 대해 조재유 SKT 클라우드 게임 사업 담당은 "5GX 클라우드 게임은 와이파이, LTE 환경에서도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지만, 더 원활하고 쾌적하게 쓰려면 5G 서비스에 가입하는 것이 좋다"며 "자연스럽게 가입자들이 이동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1980~1990년대가 오락실 게임의 시대, 2000년대는 PC방 게임의 시대, 2010년대는 모바일 게임의 시대였다면 2020년대는 클라우드게임의 시대가 될 것으로 보고, 클라우드게임 시장의 선봉에 서겠다고도 했다.

조 담당은 "한국 콘솔게이머 시장에 약 50만명의 코어타깃층이 있고, 여기에 모바일게임 시장을 더하면 총 300만명 정도가 국내 게임시장의 코어타깃층"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전 본부장은 "정확히 밝히기 어렵지만 프리뷰 이용자가 수만명에 달했다"며 "연말까지 10만명, 3년내 100만명의 가입자 유치를 목표로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5GX 클라우드 게임은 월 1만6700원의 정액요금을 내면 현재 이용 중인 이통사에 관계없이 안드로이드 OS 기반 휴대폰 및 태블릿과 PC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날 한국은 물론, 미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를 비롯한 22개국에서 동시 출시됐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