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2020국감] 임오경 "장애인 77.0%가 운동, 시설 이용은 18.4% 그쳐"

기사등록 :2020-10-15 14:11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임오경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광명갑)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장애인의 77.0%가 운동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24.9%는 생활체육에 참여하는 완전실행자(주 2회이상, 회당 30분이상 운동하는 장애인)로 나타났다.

2019년 조사는 전국에 거주하는 10세이상 69세미만 장애인 5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임오경 의원. [사진=임오경 국회의원실] 2020.10.15 1141world@newspim.com

세부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운동을 실시한다고 응답한 응답자는 77%였고 이중 66.3%는 '주 3회이상' 운동을 실시하며 42.8%가 1회 평균 '30분~1시간 정도'의 운동을 한다고 응답했다. 1회에 1시간 이상 운동하는 장애인의 비율은 30.4%로 나타나 70% 이상이 1회에 30분 이상 운동시간을 갖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애인 생활체육 완전실행자의 비율은 지난 2006년 첫 조사를 실시한 이래 꾸준히 중가하고 있으며 운동을 하는 목적도 과거처럼 단순 재활이 아닌 건강 및 체력관리 목적으로 바뀌고 있는데 이는 장애인들의 삶의 질이 그만큼 향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들이 생활체육에 참여 할 수 있는 체육시설 관련 수치는 저조했다. 생활권 주변 체육시설의 인지도와 이용율에 관한 조사에서 장애인전용체육시설, 학교, 직장 및 공용공공체육시설 등을 이용하는 비율이 18.4%에 그치고 있다.

반면 81.5%는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집 밖에서 운동을 할 수 있는 시설에 대한 이용 및 인지율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오경 의원은 "장애인들이 체육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인프라의 수준은 아직 부족하며 장애인 체육에 대한 생활밀착형 SOC 투자 확충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