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5G 아이폰12] 삼성 주도 시장에 전략-보급폰 총공세...불붙은 '가을대전'

기사등록 :2020-10-16 10:33

중저가 라인업 확대, 총 4개 모델로 출시...5G폰 교체수요 자극
치열해진 5G폰 시장 경쟁...내년엔 애플이 판매량 앞설 수도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애플이 첫 5G 아이폰을 선보이면서 삼성전자가 주도하던 5G 스마트폰 시장에 지형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이 프리미엄 전략폰과 더불어 중저가 라인업을 확대하면서 삼성전자 등 경쟁사와의 '가을대전'이 불붙고 있다. 충성고객이 많은 애플의 저력을 감안하면 내년엔 단숨에 5G 스마트폰 강자로 올라설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16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5G를 지원하는 아이폰12는 총 4가지 모델로 나온다. 전작은 3종이었으나 올해는 중가대 모델 하나를 더 추가하면서 라인업을 확대했다. 중저가 제품에 대한 시장 수요가 늘자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선 것이다. 

[쿠퍼티노=로이터 뉴스핌] 박진숙 기자=10월 13일(현지시간) 카이안 드랜스 애플 마케팅 부사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열린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아이폰12를 소개하고 있다. 2020.10.14 justice@newspim.com

◆ 중저가 라인업 늘리고 카메라 성능 강화

아이폰12 시리즈는 5.4인치 화면의 미니 모델과 6.1인치의 기본·프로, 6.7인치 대화면의 프로맥스로 나뉜다. 

애플은 5G로 업그레이드 한 만큼 외관도 전작과 차별화했다. 이전까지는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했으나 이번에는 조금 더 직각에 가깝게 바꾸었다. 색상도 다양하다.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는 블랙, 화이트, 프로덕트 레드, 그린, 블루 등 5가지이며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그래파이트, 실버, 골드, 퍼시픽 블루 등 4가지다. 

기본형인 아이폰12는 전작 아이폰11과 화면 크기가 같지만 두께가 11% 더 얇고 무게는 16% 더 가볍다. 카메라는 미니와 기본은 후면에 각각 2개(초광각·광각)로 2배 광학 줌과 최대 5배 디지털 줌의 성능을 갖췄다. 

프로와 프로맥스는 각각 3개(초광각·광각·망원)의 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프로는 최대 4배의 광학줌·10배 디지털줌을, 프로맥스는 5배 광학줌·12배 디지털줌을 지원한다. 손떨림방지(OIS) 기능도 있다. 

또한 사물의 깊이를 측정하는 3차원 라이다 스캐너(ToF)를 적용해 향상된 증강현실(AR) 경험을 제공하고 저조도 상황에서 초점 잡는 속도가 6배 빨라졌다. 

아이폰12 가격은 미니 모델이 나오면서 시작점이 낮아졌다. 국내 기준 아이폰12 시리즈는 64GB 용량의 미니가 95만원, 일반 109만원이며 128G부터가 최저 용량인 프로 135만원, 프로맥스 149만원이다. 특히 프로모델의 경우 성능과 용량이 강화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전작보다 낮게 책정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출시 당시 아이폰11 가격은 최저 용량인 64GB 기준으로 99만원이며 프로 139만원, 프로맥스 155만원이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아이폰12 사양 비교. 2020.10.15 sjh@newspim.com

◆ 중가폰 강화한 애플...내년엔 삼성도 넘어서나

애플은 16일부터 미국, 중국, 일본 등 30여 개 국가에서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에 대한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정식 판매는 23일부터다. 아이폰12 프로맥스와 아이폰12 미니는 다음달 13일부터 예약을 받는다.

한국 일정은 1주일 늦다. 예약은 23일, 출시는 30일부터다. 아이폰12프로맥스와 아이폰12미니도 이르면 다음달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의 5G폰 출시는 늦은 편이다. 지난해 4월, 5G 상용화를 시작으로 제품을 출시했던 삼성전자보다 1년6개월가량 늦다.

그럼에도 시장에선 아이폰12가 올해 전작보다 많은 700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나타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아이폰 마니아 층을 중심으로 5G폰에 대한 교체 수요를 자극할 것이란 예상에서다.

특히 미니와 일반 등 중가폰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 톡톡한 역할을 할 것을 보인다. NH투자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폰12 판매량 중 미니와 일반 모델이 전체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 이상이다. 

애플의 아이폰12를 계기로 5G 스마트폰 시장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일각에선 애플이 내년 기존 5G 스마트폰 강자들을 제치고 시장 1위에 등극할 것이란 전망까지 제기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애플이 내년 가장 많은 5G폰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저가 시장 공략을 위해 라인업을 확대하고 가격 인상을 최소화 한 전략이 판매량 확대로 이어지는 것이다. 

현재 삼성전자는 합리적 성능과 가격대를 갖춘 제품들을 잇따라 출시하며 5G 스마트폰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최근 갤럭시S20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S20팬에디션(FE)을 출시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이에 더해 이에 더해 영국에서는 갤럭시 5G 스마트폰 중 가장 저렴한 갤럭시A42를 출시했다. 6.6인치 크기에 후면 4개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배터리 용량은 5000mAh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애플 아이폰에 5G가 탑재되면서 본격적인 5G 생태계가 형성될 전망"이라며 "5G 스마트폰으로의 교체수요를 자극해 정체된 시장 수요를 다시 성장세로 전환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내년에는 화웨이 제재 등 대외변수가 더해져, 삼성전자와 애플의 입지가 더욱 강해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5G 스마트폰이 출시될 때까지 스마트폰 구매를 미뤄왔던 아이폰 사용자들의 억눌렸던 소비가 폭발하는 펜트업(pent-up) 수요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동통신사들도 5G사용자 고객을 늘리기 위해 첫 5G 아이폰을 프로모션에 적극 활용, 판매량 증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