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장하성 등 고려대 교수 룸살롱 논란에, 학생들 '분노'

기사등록 :2020-10-16 20:02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장하성 주중 대한민국 대사를 포함해 고려대학교 교수 10여명이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에서 80여 차례에 걸쳐 약 7000만원을 사용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학생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6일 교육부가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 결과, 고려대 교수 13명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인당 최대 86차례에 걸쳐 음식점으로 위장한 서울 강남구 유흥업소에서 총 6639만원을 사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여기에는 고려대 경영대학장을 지낸 후 퇴직한 장 주중 대한민국 대사도 포함됐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6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04 yooksa@newspim.com

이에 고려대 커뮤니티인 '고파스'에는 비난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 한 고려대 학생은 "언급된 장하성 교수의 수업을 들은 적 없는 어린 학부생이지만, 화가 난다"며 "저도 그렇고 제 동기들 절반가량 혹은 그 이상이 공인회계사를 준비하면서 저런 식의 부당한 일을 거르고 감사하는 것을 공부하는데 존경하는 교수님들이 범죄자였던 걸까"라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고려대 학생은 "정의로운 지식인인 척하는 xx들 다 거르면 되는 부분이냐"며 "모순덩어리 운동권 x팔육 xx들, 진짜 어이없다"고 했고, 다른 학생 역시 장 교수를 향해 "저 사람이 강남 20억 아파트에서 살면서 모든 국민은 강남에서 살아야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사람이냐"고 조롱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고려대 교수들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80여만명이 가입한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네티즌은 "교수들 학교 법인카드로 저러는 인간들 한둘이 아닐 것"이라며 "고려대뿐이겠나? 더럽다"는 댓글이 달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러면서 대학원생, 조교들 갈아 넣어서 일 시키고 그러는 것 아니냐"며 "짜증나고 더러운 것들"이라는 반응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교수들 연구비로 유흥주점 가고, 그 연구비 처리 밑에 다 떠맡긴다"며 "암암리도 아니고 대놓고 다 한다"고 했다.

교육부는 감사 과정에서 장 대사의 법인카드가 유흥업소에서 사용된 내역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장 대사가 해당 업소에서 카드를 직접 사용했는지 여부, 장 대사가 사용한 금액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고려대는 징계 대상 명단에 장 대사가 포함된 것은 맞지만, 장 대사가 이미 퇴직해 불문(不問) 처리하기로 했다.

장 대사는 2017년 5월부터 2018년 11일까지 청와대 정책실장을 역임했다.

 

cle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