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기로에 선 GS리테일]⑤ 공식 출범 '달리살다' 계륵되나...연착륙 빨간불

기사등록 :2020-10-25 06:32

마켓컬리 뛰어넘을까...상품 다양성·유료 회원 혜택 '장점'
달리살다 앱 다운로드 5000건 미만...GS리테일과 시너지 모색 "글쎄"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GS리테일이 야심차게 선보인 유기농 전문 온라몰인 '달리살다'가 22일 공식 출범했다. 지난달 17일 공식 애플리케이션(앱) 출시 후 한 달여간 진행한 베타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고객 반응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식 출범한 것이다.

달리살다는 성장세가 둔화된 GS리테일이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삼고 있는 온라인 사업이다. 코로나 사태에서 온라인 쇼핑 시장이 각광받자 온라인 쇼핑시장에서 유기농으로 틈새 시장을 노리겠다는 복안이다.

달리살다 애플리케이션 모습. [사진=GS리테일] 2020.10.21 nrd8120@newspim.com

자사 온라인몰인 GS프레시몰과 달리살다의 시너지를 강화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겠다는 심산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달리살다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달리살다, 출시 한 달째...상품 다양성·유료 회원 혜택 '장점'

GS리테일은 지난 달 17일 유기농 전문 온라인몰인 '달리살다' 베타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달 22일 현재 출시한 지 35일째를 맞았다.

그간 '달리살다'는 GS리테일 자회사 GS넷비전이 운영해 왔는데 지난달부터 GS리테일이 넘겨 받아 재도약을 꾀하는 모습이다.

GS리테일이 가장 먼저 온라인몰 형태로 운영해온 '달리살라'를 모바일 앱 기반으로 전환시켰다. 유기농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고객층이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한 30~40대 젊은 주부인 점을 고려한 시도다.

특히 GS리테일 통합 온라인몰인 GS프레시몰 앱에서도 이용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해 시너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취급 상품도 신선 식품으로 국한하지 않고 다양화 했다. 국내·외 유기농·친환경을 비롯해 건강한 삶을 지향하는 전문 브랜드 180여개사로부터 직접 매입한 상품 1100여종이다. 해외 직구도 가능하다. 해외 직구 상품은 300여종을 준비했다.

GS리테일의 유기농 전문 온라인몰 '달리살다' 애플리케이션 메인 화면. [사진=달리살다 앱 캡처] 2020.10.21 nrd8120@newspim.com

해당 상품들은 유기농뿐 아니라 비건·친환경·무보존료·동물복지·미국 식품의약품(FDA) 인증 등 건강 친화적이고 안전한 먹거리와 관련된 60가지 인증 가운데 1가지 이상에 해당하는 우수 상품을 엄선했다.

카테고리는 ▲신선 가공식품 취급하는 '달리 먹다' ▲화장품류 판매하는 '달리 바르다' ▲건강기능식품 파는 '달리 챙기다' ▲생활잡화 취급 '달리 쓰다' ▲해외 직구 등이다.

유료 회원제인 '달리 드림패스'도 도입해 충성 고객 유치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월 회원비는 3900원이다. 달리 드림패스에 가입하면 상품 구매 시 최대 50% 할인은 물론 해외 직구 서비스 이용, 무료 배송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신규 고객에게는 1회 한정으로 60일간 무료 이용권도 증정된다.

◆앱 다운로드 5000건 미만에 그쳐...접근성은 약점

다만 '달리살다'가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지는 '물음표'가 붙는다.

우선 접근성이 떨어진다. GS리테일은 '달리살다' 출시할 때부터 모바일 앱 기반을 목표로 했다. 앱은 앱스토어에서 별도로 내려받아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때문에 모바일 기반 앱이 익숙한 젊은 층으로 이용자가 국한된다.

이날 현재 구글 앱스토어에서 '달리살다' 앱을 내려받은 숫자는 5000건 미만에 그쳤다. 구글 앱스토어 표기상으로는 1000건 이상 앱을 내려받은 것으로만 돼 있다. 다운로드 건수가 5000건에 도달하면 5000건 이상으로 기재되는 점을 고려하면 신규 고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사업 초기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초라한 성적이다. 롯데그룹의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온이 출시 한 달 만에 500만명 이상이 앱을 내려받은 것과 상당히 비교된다.

'GS프레시몰' 앱을 내려받은 이용자 수가 100만명 이상이다. 기존 고객 중에서도 '달리살다'를 극히 소수만 이용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PC를 통한 고객 유입을 원천적으로 봉쇄하면서 이용하는 고객 수가 일부에 그친 셈이다. 사업 초기인 데다 유기농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한다면 유입 통로를 열어둘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게다가 GS프레시몰 앱에 들어가더라도 '달리살다' 상품을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영향도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GS프레시몰 검색 창에서 '달리살다'를 직접 치거나 앱 하단 카테고리 탭에서 '달리살다' 앱으로 연결해 들어가야 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다.

GS리테일 온라인몰 GS프레시몰 애플리케이션에서 판매되는 달리살다 상품들. [사진=GS프레시몰 홈페이지 캡처] 2020.10.21 nrd8120@newspim.com

◆GS리테일과 시너지 모색? "글쎄"

국내 유기농 시장은 매년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여 각광받고 있다. '가치 소비' 트렌드 확산에 따라 유기농을 찾는 소비자들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여전히 시장 규모는 작다.

GS리테일에 따르면 국내 유기농 시장 규모는 올해 2조2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국내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34조5830억원에 달하는 것과 비교하면 1.6%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업계에서 성장 가능성에 의구심을 갖는 이유다.

GS프레시몰과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우선 GS프레시몰에서 판매 중인 '달리살다' 상품이 많지 않다. 현재 GS프레시몰에서 구매 가능한 달리살다 상품은 621개밖에 안 된다.

GS프레시몰도 온라인 쇼핑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는 점도 자사 온라인몰간 시너지 효과 실현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를 부추기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가격 경쟁력을 갖추느냐도 달리살다의 성공을 좌우할 것으로 관측된다. 유기농 제품은 비싸다는 소비자 인식이 강한 측면이 있다.

달리살다 화면. [사진=홈페이지 캡처] 2020.10.21 nrd8120@newspim.com

실제 달리살다에서 파는 일부 제품들도 일반 상품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그리너스의 '무항생제 동물복지 닭가슴살' 상품(800g)은 비회원에 890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유료 회원제에 가입한 고객은 100원 저렴한 8800원에 구매 가능하다.

하지만 온라인 쇼핑몰 중심으로 유사한 상품의 가격대를 살펴본 결과, 7000원대로 형성돼 있다. 수제 블루베리밀크잼(200g)도 온라인몰 가격보다 최대 4000원가량 비쌌다.

업계 관계자는 "유기농 상품만 취급하는 것은 성장에 한계가 분명히 있는데 모바일 앱으로만 접근하게 한 건 이용률을 떨어뜨리는 요소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며 "또 사업 초기임을 감안하더라도 경쟁사 대비 뚜렷한 차별점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