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미 최대 연기금, 니콜라·니오·줌 대거 샀다...월가 의견은

기사등록 :2020-11-17 06:00

캘퍼스 3분기 추가 매입...줌 포지션 2배
월가 의견은 제각각..줌만 전원 매수 의견
JP모간 "니콜라 원래 계획 복귀...긍정적"

[편집자] 이 기사는 16일 16시 5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최대 연기금이 올해 3분기 니콜라(NASDAQ: NKLA)와 니오(NYSE: NIO, 미국예탁증권), 줌(NASDAQ: ZM) 등 유망 기술 업체의 주식을 대거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월가의 이들 주식에 대한 투자의견은 엇갈리는 모양새다. 화상회의 서비스 업체 줌에 대해서만 만장일치 매수 의견이 나왔다.

◆ 캘퍼스, 니콜라·니오·줌 주식 대거 매입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제출 자료에 따르면 4000억달러가 넘는 자산을 운용하는 캘리포니아공무원연금(Calpers·캘퍼스)은 지난 3분기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의 주식을 20만7792주 매입해 보유 규모를 26만1546주로 늘렸다고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콜라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3분기는 니콜라의 주가가 지난 9월 공매도 전문 투자회사의 사기 의혹 보고서로 큰 폭의 변동성을 보인 때로 이 기간 주가는 70% 폭락했고, 올해 4분기 들어서는 3.4% 하락 중이다. 연초 대비로는 105% 상승세다.

캘퍼스는 또 중국 전기차업체 니오 주식 38만1439주를 사들여 총 보유량를 230만주로 확대했다. 올해 들어 니오의 미국예탁증권(ADR) 가격은 11% 급등했으며 4분기 들어서는 2배 이상 뛰었다.

이는 미국 대표 주가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의 연초 대비 상승률 11%, 지난 9월 말 종가 대비 오름폭 6.6%를 크게 뛰어넘는 성과다.

투자은행 JP모간이 지난 10월 중순 니오 주가의 강세를 예견하는 보고서를 내놓고, 같은 달 회사의 전기차 인도량도 강력한 것으로 나오면서 니오에 대한 투자 심리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니오 전기차 [사진= 로이터 뉴스핌]

캘퍼스는 또 7~9월 줌 주식을 31만2406주 매입해 보유 규모를 65만3764주로 두 배가량 늘렸다.

코로나19 대표 수헤주로 거론됐던 줌 주가는 최근 코로나19 백신 출시 기대감이 고조되자 급락하는 등 부진한 성과를 보인다. 3분기 말 종가 대비 14% 내림세다. 다만 연초 대비 상승폭은 500%에 달한다.

◆ 월가 의견 제각각...줌만 전원 매수 의견

이들 주식에 대한 월가의 의견은 제각각이다. 예로 니콜라의 경우 애널리스트들의 컨센서스는 '중립'으로 분류된 반면 이들은 약 81%의 추가 상승을 점친다.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동안 니콜라 주식에 대해 12개월 목표가를 제시한 애널리스트 5명의 투자의견은 2명이 매수, 2명이 중립, 1명이 매도로 투자의견 컨센서스는 중립이나, 이들의 목표가 평균치(최고가 79.00달러, 최저가 15.00달러)는 38.25달러로 지난 13일 종가(21.18달러)보다 80.59% 높다.

니오는 목표가를 제시한 8명 애널리스트 가운데 6명이 매수, 2명이 중립을 제시해 컨센서는 '강력 매수'로 파악됐다. 다만 평균 목표가(최고 46.60달러, 최저 16.30달러)는 31.74달러로 13일 종가 44.56달러에서 28.77%의 하락이 예상됐다.

줌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줌은 목표가 제시 애널리스트 6명 전원이 매수 의견을 내놓아 강력 매수로 분류됐고, 평균 목표가는 52.67달러(최고 60.00달러, 최저 50.00달러)로 13일 종가 42.24달러보다에서 24.69%의 추가 상승이 예견됐다.

◆ JP모간 "니콜라 원래 계획 복귀...긍정적"

JP모간은 지난 9월 공매도 전문 투자회사의 사기 의혹 보고서로 논란의 중심에 선 창립자가 사임하는 등 홍역을 치른 니콜라에 대해 "많은 무여곡절이 있었지만, 니콜라가 원래 계획으로 돌아가게 됐다"며 긍정적으로 봤다.

JP모간의 폴 코스터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 따른 여파로 제너럴모터스(GM)와의 제휴 협상(다음 달 3일 시한)이 지연되고 있으나 제휴가 무산되더라도 창립자의 역점 사업인 픽업트럭 '배저'에 타격이 있을뿐 당초 계획한 전기 트럭 '트레(Tre)' 등의 사업은 원활히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양사는 GM이 니콜라에 배저와 관련 배터리 제조 기술을 제공하는 대가로 니콜라의 지분 11%를 받는 것을 골자로하는 제휴안을 발표했었다.

코스터 애널리스트는 "니콜라가 배저 사업을 계속 추진할 수도 있지만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설비투자에 최대 7억달러를 지출하기 위한 2021년까지의 자본조달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회사 측이 배저가 아닌 당초 계획 사업에 주력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니콜라는 여전히 '스토리(가 있는) 주식'"이라며 임원진이 원래 계획을 추진하는 한 회사 주식은 위험 대비 보상 기준으로 매력적이라고 했다.

니콜라는 지난 9일 실적 발표에서 올해 3분기 이탈리아 제조회사 IVECCO와 독일 울름에 위치한 IVECCO 공장에서 트레 첫 5대를 조립하기 시작해 내년 후반 생산 개시의 궤도에 올랐다고 밝힌 바 있다.

코스터 애널리스트는 니콜라 주식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가를 각각 '매수', '40달러'(13일 종가 대비 88% 상승 예상)로 제시했다.

제너럴모터스(GM)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