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바이오로직스, 1.7조 들여 세계 최대 규모 제4공장 짓는다

기사등록 :2020-11-18 13:18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인천 연수구 송도동 글로벌캠퍼스에서 단일 공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은 생산량이 25만6000리터로 현재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 시설인 자사 제3공장(18만 리터)을 넘는 규모다. 총 연면적은 약 23만8000㎡(7만2000평)로 제 1, 2, 3공장의 전체 연면적 24만㎡(7만3000평)에 이른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건설 비용은 약 1조7400억원이다. 2022년 부분생산, 2023년 전체 가동이 목표다. 향후 제2바이오캠퍼스 부지 확보를 진행하면 전체 투자비는 2조원 이상이 된다.

회사에 따르면 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 안에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플랜트'다. 이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공급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4공장 건설이 완료되면 임직원 1850명이 신규채용된다. 건설인력은 6400여 명으로, 생산유발 효과는 약 5조7000억원, 고용창출효과는 약 2만7000명으로 추산된다.

4공장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은 부품 국산화를 위해 국내 기업으로부터 공급받는다. 회사는 정현프랜트로부터 4공장에 들어가는 다양한 종류의 배양기를 공급받기로 했다. 배양기는 살아있는 세포를 대규모로 증식하는 핵심 설비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지속적인 투자와 바이오 의약품 개발·기술 혁신, 시장 개척을 통한 K-바이오의 글로벌 위상 증진, 수출 확대를 통한 경제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의 동반자가 될 것이며 우리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