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셀트리온, 5000억 들여 3공장·글로벌연구센터 짓는다

기사등록 :2020-11-18 13:23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셀트리온은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신도시 내 제3공장과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이하 연구센터) 건립을 본격화했다고 18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다품종 생산·공급체계 구축을 위해 6만 리터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제3공장을 건립하고, 연구개발(R&D)과 공정개발, 임상을 복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원스톱 대규모 연구센터를 신축한다.

셀트리온 전경 [사진=셀트리온]

제3공장은 기존 2공장 부지 내 4700㎡, 4층 규모로 지어진다. 연구센터 대지면적은 1만33㎡이고,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다. 셀트리온은 공장과 연구센터 설립에 총 5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3공장은 2023년 5월, 연구센터는 2022년 7월 준공하는 것이 목표다.

제3공장은 2024년 6월부터 실제 상업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3공장이 완공되면 셀트리온은 기존 1, 2공장 19만리터에 더해 연간 생산량 25만리터급 생산시설을 확보하게 된다. 제3공장에는 7500리터 규모 배양기를 8개를 구축한다.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규모의 배양 설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3공장과 연구센터 건립에 따라 신규 인력 약 30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 중 2000명은 전문 바이오 개발 인력으로 연구센터에서 근무한다.

4공장 외에 셀트리온은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확대에 따라 추가 설비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20만 리터 규모의 제4공장과 복합 바이오타운을 건설할 계획이다. 4공장이 완공되면 셀트리온 생산 능력은 국내에서만 45만리터에 이른다. 회사는 2030년까지 해외 공장까지 포함, 60만리터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제3공장과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건설을 본격화해 급증하고 있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나아가 인천 송도를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바이오 헬스케어 생태계 발전에도 앞장서 바이오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