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서정진 회장 "연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마치고 긴급사용승인 받을 것"

기사등록 :2020-11-18 16:39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8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2상을 마무리하고 있다"면서 "연내에 모든 임상 데이터를 정리해 식약처에 조건부 승인 제도를 통해 최단 기간에 우리 국민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이날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인천, 인천상륙작전, 인천의 꿈' 행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7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K뉴딜위원회가 주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동향 및 임상결과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17 leehs@newspim.com

서 회장에 따르면 셀트리온이 개발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의 임상을 이달 내 종료하고 다음달부터 식약처의 긴급사용승인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서 회장은 "지금 저희 임직원들은 전 세계에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코로나 환자들을 직접 픽업해 병원에서 진단하고 검사하는 일을 하고 있다"며 "아마 필요한 임상은 이달 내 종료되고 다음달부터 식약처와 함께 긴급사용승인 절차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내년에 우리가 항체치료제를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에 얼마를 줄 수 있느냐에 많은 국가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6만리터 규모의 3공장부터 새로 증설해 7500리터 규모 배양기 8개를 구축할 계획인데 이를 통해 제품 수가 좀 많아져도 좀 더 탄력적으로 생산에 대응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이 다른 다국적 회사보다 코로나19 항체치료제나 아니면 항체의약품을 빨리 만들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제품 개발을 통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전 세계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포문을 열었기 때문"이라며 "과거 메르스바이러스 유행 당시 충실한 연구를 한 결과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세계 상위권으로 빠른 속도로 지금 개발해서 출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생산 규모를 늘리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미래 신약 개발 투자를 꾸준히 하는 것"이라며 "건설에 들어간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가 2025년까지 연구인력이 2500명 더 들어가는데 그러면 송도는 연구개발(R&D) 핵심 지역이 될 것이고, 2030년까지 40조원의 투자를 해마다 단계적으로 진행하면 소부장 업체와 같이 인천에 11만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셀트리온은 5000억원을 들여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신도시 내 제3공장과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건립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6명의 스타트업으로 시작했지만 올해 영업이익에서 30위를 목표로 삼았다"며 "내년에는 20위, 2025년에는 10위내에 드는 제약사로 발전해가겠다"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경증, 중등증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CT-P59의 임상 2·3상을 진행중이다. 이달 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CT-P59의 임상 대상자 300명 중 18명(6%)의 참여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