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충남도의회 유병국의원, "포기학생 여전"···유명무실 '학업중단숙려제'

기사등록 :2020-11-22 09:51

학업중단숙려제 사업 규모 매년 축소
17개 시도교육청 중 전국 10위 실적

[내포=뉴스핌] 송호진 기자 = 충남도교육청의 학생 중단 예방 사업 규모가 해마다 축소되면서 학업을 지속하는 학생 비율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은 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학업중단숙려제 예산은 2017년 5억 2800만원에서 올해 4억 2700만원으로 19%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원 [사진=충남도의회] 2020.11.22 shj7017@newspim.com

학업중단숙려제는 학업 중단 위기 학생에게 2~3주간 심사숙고기간을 주는 제도로 대안교실, Wee센터 등에서 상담, 체험, 진로교육 같은 개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학생들의 학교 복귀를 돕는다.

그러나 이 제도에 참여한 후 학업을 이어간 도내 학생 비율은 높지 않은 실정이다.

구체적으로 2017년 1018명 중 571명(56%), 2018년엔 1008명 중 610명(61%), 2019년에는 1062명 중 604명(57%)만이 학교로 돌아왔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10위, 복귀율도 전국 평균(61%)보다 낮은 수치다.

경기도의 경우 이 제도를 통해 학업지속자 비율이 꾸준히 90%대를 유지하는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유병국 의원은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도교육청의 책임교육이 제대로 이뤄지려면 학업 중단 위기에 놓인 학생이 학교 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운영기관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며 "아침식사 지원 등 타지역의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해 학업중단숙려제를 내실 있게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shj70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