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LH, 정부 전세대책 총력 지원…전담조직 신설

기사등록 :2020-11-22 11:21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전세대책 성공을 위해 총력 지원에 나선다.

LH는 정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전세대책)을 수행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CEO 등 경영진이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에서 변창흠 LH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자신=LH]

이날 회의에서는 ▲임대주택 공실의 전세형 전환계획 ▲신규 공공분양·임대주택 조기입주 추진 ▲매입약정방식 등을 통한 공공전세 신규도입 방안 등 다양한 과제들의 수행방안이 논의됐다.

정부는 전세난 안정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1만4000가구의 전세형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중 LH는 공공임대 공실 활용, 공공전세 및 매입약정주택 공급 등을 통해 최소 80% 이상의 물량을 담당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 상반기까지 전체 계획물량의 40% 이상을 조기에 공급하기 위해 신속한 물량 확보에 나선다는 게 LH 설명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이 전월세시장 안정화의 큰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인적·물적 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적기에 전세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