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FDA, 트럼프 복용한 리제네론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긴급사용승인

기사등록 :2020-11-22 15:22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투약받았던 미국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REGN-COV2'에 대해 긴급사용승인을 했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FDA는 12세 이상 경증 또는 중간 정도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 환자(65세 이상 고위험군 포함)의 치료에 리제네론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REGN-COV2'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리제네론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FDA는 코로나19 감염 환자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약물을 투약한 고위험군의 환자들이 위약(가짜약)을 투약한 대조군에 비해 투약 후 28일 내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적은 것으로 확인했다. 안전성과 효과성에 대해서는 평가를 지속할 계획이다.

한편, REGN-COV2는 단일클론 2개 항체를 혼합한 치료제다.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를 선별해 만들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약을 투약받은 후 "즉각 상태가 좋아졌다"고 했던 바 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