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정세균 총리 "내달 코로나19 백신-치료제 투약 시작...거리두기 조정 여부 오늘 결정"

기사등록 :2021-01-02 10:08

정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치료제와 예방제(백신)의 투약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새해를 맞아 전국의 공직자들에게 적극적이고 균형 잡힌 행정,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을 주문했다.

2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무식을 겸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다음 달부터는 우리 손으로 개발한 치료제와 이미 충분한 양을 계약한 백신이 방역현장에 투입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신축년 새해를 맞아 국민들에게 대한 새해 인사로 회의를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자유로웠던 일상이 한순간에 얼어 붙어버렸지만 연대와 협력, 양보와 배려로 최악의 시련을 잘 극복해내고 있다"고 정 총리는 말했다.

그는 "새해에는 국민들께서 힘겹게 지켜주신 희망의 불씨를 정부가 앞장서서 살리고 키워내겠다"며 자신이 만들어가고자하는 나라의 모습 네가지를 다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축년(辛丑年) 새해 첫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1.02 pangbin@newspim.com

우선 '더 건강한 나라'를 위해 당면한 3차 유행을 조속히 제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내일 종료되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포함한 방역대책을 오늘 확정하고 총력을 다해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음 달부 치료제와 백신이 방역현장에 투입될 것이며 금년말 목표로 개발 중인 국산 백신까지 성공하면 우리는 코로나19를 가장 먼저 극복하는 나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둘째는 '더 잘 사는 나라'다. 올해 경제정책의 목표는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이다. 정 총리는 이를 위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견실히 이행하고 국민과 정부가 합심해 민생경제의 반등을 기필코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다음 '더 안전한 나라'를 위해 고용과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해 국민 격차를 해소해 나가고 공정경제와 상생협력을 위한 정책도 더 보강하겠다고 정 총리는 말했다.

마지막으로 '더 앞서가는 나라'를 제시했다. 정 총리는 "최근 K-방역, 한류 등으로 커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를 바탕으로 품격있는 나라, 강한 나라로 자리매김하겠다"며 "정부는 이러한 목표를 향해 '호시우보(虎視牛步)'의 자세로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다음으로 정 총리는 전국의 공직자들에게 문재인 정권 5년차인 새해를 맞아 격려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먼저 '과감한 정책으로 국민에게 다가갈 것'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모든 문제를 국민의 눈높이에서 바라보고 결정해달라"고 말했다.

두번째로 '균형잡힌 행정'을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정부가 하는 일에 차별이 있어서는 안되는 만큼 모든 국민이 각자 주어진 상황과 처지에 따라 맞춤형 행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을 주문하고 "소외된 이들, 상대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이들을 위한 특별한 배려도 바로 공직자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셋째는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 지역과 수도권의 상생을 꼽았다. 정 총리는 "지방과 중앙, 지역과 수도권에 크고 작음은 있을지언정 모든 지역이 골고루 잘살고 자생하는 균형발전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새롭게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아무리 추운 겨울도 결코 봄의 기운을 이길 수 없다"며 "2021년이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운 '희망의 봄'이 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일상을 반드시 되찾아 드리겠다"고 말하며 새해 첫번째 정부 회의를 마무리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