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문대통령 "코로나 억제되고 있어…내달부턴 백신·치료제로 더 공격적 대응"

기사등록 :2021-01-05 11:24

5일 오전 청와대 영상국무회의서 '일상의 회복' 강조
"복지·주택공급 확대 통해 민생 안정도 최우선 순위로 둘 것"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코로나19가 조금씩 억제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다음 달부터는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보다 공격적인 대응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린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다행히 최근 감염재생산 지수가 점차 낮아지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 조금씩 억제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는 확실한 감소세가 이어지도록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죄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영상)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0.12.29.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일상을 멈추는 어려움을 감내하며 방역 조치에 적극 참여하고 협조해 주신 덕분에 코로나19가 점점 억제되고 있다"며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이 고비를 잘 넘겨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고비를 잘 넘기면, 다음 달부터는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보다 공격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과정을 거쳐 이르면 다음 달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 국산 치료제 개발도 조건부 사용승인을 신청하는 등 가시권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아울러 "치료제가 상용화된다면 대한민국은 방역, 백신, 치료제, 세 박자를 모두 갖춘 코로나19 극복 모범국가가 될 수 있다"며 "빠른 '일상 회복'이 새해의 가장 큰 선물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코로나19로 불안해진 민생을 안정시키는 것도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라며, 정부는 민생안정책 마련과 실행을 최우선순위에 둘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타격이 가장 크다"며 "정부는 3차 재난지원금을 다음 주부터 지급하는 등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복지 확대와 사회안전망 강화로 국민의 삶을 지키는 버팀목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 돌봄 격차, 교육 격차 등 코로나19로 인해 뚜렷하게 드러난 격차 해소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무엇보다 고용 유지를 위한 지원에 총력을 다하면서 임시직과 일용직, 특수고용직 등 취약계층의 고용안전망 확충에 심혈을 기울이고, 취업의 문이 더욱 좁아져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 "주거안정 또한 중차대한 민생 과제"라며 "투기 수요 차단과 주택공급 확대, 임차인 보호 강화라는 정부의 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추가적으로 필요한 대책 수립에 주저하지 않겠다. 무엇보다 혁신적이며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새해에는 우리 경제의 맥박이 더욱 힘차게 뛰도록 하겠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가장 빠르게 회복하고,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하겠다"며 "지난해 우리는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의 진면목을 재발견했다. 그 자신감을 바탕으로 올해를 선도국가 도약의 해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