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금주 중국증시 포인트(1.11)]中 증시 상승장 지속, CPI 발표·CES 개최 주목

기사등록 :2021-01-11 13:00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1일 오전 11시0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금주(1월 11~15일) 첫 거래일인 11일 중국 3대 지수가 모두 소폭 상승 출발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마감가 대비 0.03% 올랐고,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전일 마감가 대비 각각 0.22%와 0.28% 상승 출발했다. 섹터별로는 방위산업, 자동차, 전자 등이 강세를 보이는 반면, 비철금속과 농림·목축·어업, 채굴 등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2021년 새해 첫 주 거래일이었던 1월 4~8일 중국 3대 지수인 상하이, 선전, 창업판지수가 각각 2.79%, 5.86%, 6.22% 상승하며 긍정적인 출발 신호를 알렸다. 하지만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8일 3대 지수가 소폭 하락 마감한 가운데, 선전 증시가 강세를 보인 반면 상대적으로 상하이 증시는 약세를 보여 이번 주에는 어떤 흐름이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 2021년 상승장 계속된다, 증권사들 기술주 추천

둥관(東莞)증권은 이번 주 중국 증시에 단기적인 조정 조짐이 나타날 수 있지만, 중기적으로 볼 때 중국 증시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중국 증시에서 매년 1분기에 출현하는 상승장인 '춘계(春季) 랠리'가 펼쳐질 것으로 전망하며, 주가가 상승하는 종목에 올라타기보다는 주가가 크게 하락한 종목에서 투자 기회를 포착할 것을 조언했다.

중국 증권사들은 대체로 2021년 중국 증시의 상승장이 지속될 것으로 보았다.

하이퉁(海通)증권은 2021년 중국 증시가 전반적으로 소폭 상승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보고, 상승장이 지속되어 올 상반기 증시가 고점에 이를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과학기술 응용 관련 종목과 소비 종목을 비롯해 단기적으로는 주가가 회복세를 보이는 금융주에 주목할 것을 조언했다.

저상(浙商)증권은 춘계 랠리에 적극 베팅할 것을 추천하며, 앞으로 1~2개월 기술 분야의 성장주를 눈여겨볼 방향으로 제시했다.

올 1월 중국 증시는 전체적으로 등락을 반복하는 변동성 장세 속에서 상승세를 보이다가 중순부터는 상장기업들의 실적이 발표됨에 따라 점차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추천 종목으로는 2021년에는 방위산업 장비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것과 동시에 반도체와 가전, 클라우드 컴퓨팅 종목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보았다. 저평가된 은행, 공항, 항공사, 소비 업종 내 세부 섹터의 우량 종목도 투자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 2020년 12월 CPI·PPI 발표, CPI 플러스 전환 예상

오늘 발표되는 2020년 12월 중국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중국 증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할 포인트다.

2020년 11월 CPI는 전년 동기 대비 0.5% 하락해, 지난 2009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식품 가격 하락이 CPI가 마이너스를 기록한 주요인인데, 그중에서도 돼지고기 가격이 12.5%나 떨어지며 CPI를 약 0.6% 포인트 끌어내렸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중국 각지에서 공급 보장과 가격 안정 조치에 나서고 중국 경제가 점차 정상 수준으로 회복됨에 따라 CPI 상승폭도 합리적인 수준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국제금융공사(中金公司∙CICC, 중금공사)는 CPI가 2020년 11월 전년 동기 대비 0.5% 하락에서 12월 0.1% 안팎의 상승세로 돌아서고, 동 기간 1.5% 하락했던 PPI도 12월 0.6% 안팎의 하락세를 보이며 하락폭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 'CES 2021' 개최, 미니 LED 관련 테마주 주목

오늘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21'도 금주 증시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사진=바이두]

CES(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는 매년 초에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전시회로, 한 해의 IT 기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행사다. CES 주최 측은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개최되어, 오프라인 개최 때만은 못하지만 여전히 1000곳의 기업이 참가하고 참석자 수도 15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일부 가전 선두 업체가 공개한 전시회 내용으로 볼 때, 미니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이 이번 CES의 빅이슈가 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와 관련한 테마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도 나왔다.

중국의 미니 LED 관련 테마주에는 △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제조업체인 징둥팡A(京東方A 000725)△ 중국 대표 TV 제조업체 TCL테크(TCL科技 000100) △ 중국 LED 기업 리야드(利亞德·Leyard 300296) △ 중국 1위 LED 생산 업체인 삼안광전(三安光電 600703) 등이 있다.

미니 LED란 말 그대로 작은 LED를 뜻한다. 밝기를 조절하기 위해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 백라이트 광원으로 쓰인 기존 LED 소자보다 크기가 작아, 그만큼 더 촘촘히 LED가 들어가게 되어 밝기를 더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고, 보다 선명하고 뚜렷한 화면을 볼 수 있다.

[사진=텐센트증권]2021년 새해 첫주 거래일(1월 4~8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