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테슬라 중국에 뿌리 내리기? "中 특화 설계 책임자 구인 중"

기사등록 :2021-01-11 17:19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Tesla, NASDAQ: TSLA)가 중국에서 설계 책임자 구인에 나섰다고 로이터 통신이 11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세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상하이나 베이징에 '완전체' 스튜디오를 신설하고 중국 소비자 입맛에 특화된 전기차를 설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테슬라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소식통들은 테슬라 인사 관리자들뿐 아니라 헤드헌터들이 지난 4개월 간 적임자를 찾기 위해 중국 업계를 샅샅이 훑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가 찾는 후보는 중국 소비 시장에서 20년 이상의 경험이 있으며 미국과 중국 문화 모두에 정통해 두 세계 사이 간극을 좁혀줄 수 있는 인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테슬라 수석 디자이너인 프란츠 폰 홀츠하우젠이 이미 몇 명의 후보자를 인터뷰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 몇 명의 후보가 추려졌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중국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이자 세계에서 전기차를 가장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시장이기도 하다. 컨설팅 업체 LMC오토모티브는 올해 중국 전기차 판매량이 150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테슬라에게 미국 다음으로 가장 큰 시장이기도 하다.

테슬라의 중국 디자인 스튜디오 계획은 아직 완성되지는 않았고, 조 바이든 미국 차기 행정부가 들어선 후 미중 관계가 보다 명확해진 후 최종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중국 설계 책임자를 찾는 것은 지난해 초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시사한 바와 맥락을 같이 한다.

머스크 CEO는 당시 상하이에서 개최된 언론 행사에서 "중국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센터를 구축해 전 세계 소비자를 위한 독착적인 전기차가 중국에서 생산되는 매우 멋진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소식통들은 테슬라의 중국 설계 책임자 찾기가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됐으며, 지난해 12월 링크드인 등 여러 가지 수단을 사용해 더욱 적극적 구인 활동이 이뤄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중국 디자인팀 헤드가 정해지면 팀 자체를 20명 가량의 최고 디자이너와 모델러로 꾸려 총합적인 스튜디오를 탄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설 스튜디오는 중국 소비자 취향에 대한 조사와 상하이 기가팩토리와의 협업을 통한 설계 변경 등도 담당하게 될 것으로 예상됐다.

소식통 한 명은 이를 통해 보다 독립적인 이른바 '테슬라 중국'이 탄생할 수 있다며, "테슬라가 중국에 뿌리를 내릴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테슬라는 중국에서 14만5000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 이는 글로벌 매출의 약 3분의 1에 달하는 수준이다.

소식통들은 또한 머스크 CEO가 지난해 9월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언급한 '2만5000달러짜리 전기차' 등 가격을 낮춘 모델이 중국에서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아시아와 유럽은 북미보다 소형차 수요가 높은 만큼 모델3보다 작은 소형차로 중국을 기점으로 아시아와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